국민연금만 있으면 안심? '주택연금' 가입 연령 60세 이상이어야
등록일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수정일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출처=ⒸGettyImagesBank)

국민연금으로 국민들의 노후를 마련해주고 있지만 최근 국민연금의 기금고갈 우려가 더욱 커지면서 국민연금 하나만으로 노후 대책을 충당하기 힘들 것이라는 딜레마에 직면하고 있다. 노후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한 고령층들은 보다 편안한 노후생활을 위해 서둘러 주택연금에 가입하는 것은 어떨까. 이에 노후에 큰 도움이 되는 주택연금에 대해 꼼꼼히 알아보자.

노후를 위한 '주택연금'의 좋은 점은?

노후 준비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주택연금'은 집을 담보로 평생 동안 노후 자금을 받는 제도다. 이 주택연금의 혜택 및 장점은 주택을 평생 거주하면서 연금을 평생 지급해준다. 또, 부부 중 한 명이 먼저 사망하더라도 남은 배우자가 동일한 금액을 그대로 이어서 받을 수 있다. 또 하나로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연금의 지급을 보증하기 때문에 도중에 중단 위험이 없어 안전하다. 그렇지만 주택연금은 국민연금과 달리 물가상승분이 반영되지 않아 주택연금가입 시 평가한 주택가격으로 주택상승과는 무관하게 처음 담보로 설정된 시가 그대로 연금을 지급한다. 따라서, 평생동안 동일한 연금액을 수령받는다는 것이다.

집 한채로 노후준비, '주택연금' 가입하려면?

주택연금에 신청하기 위해서는 보유 주택의 가격이 9억 원을 초과하면 안된다. 즉, 9억 원 이하일 때 가입이 가능하다. 또, 이를 대상으로 부부 가운데 1명 이상이 만 60세 이상이어야 한다. 또한, 다주택자의 경우에는 소유한 집의 합산 가액이 총 9억 원 이하면 주택연금 신청을 할 수 있다. 단, 소유하고 있는 주택이 9억 원을 초과하는 2주택자는 3년 이내에 담보 주택 외 다른 주택을 처분할 것을 약정한다면 가입할 수 있다. 한편, 주택연금 신청방법을 자세히 알고 싶다면 한국주택금융공사 누리집 혹은 한국주택금융공사 콜센터에서 상담 및 문의하면 되니 참고하도록 하자.

평생 받는 주택연금 수령액 받기 및 수령방식

주택연금제도는 나이가 많을수록, 담보가격이 클수록 매월 받는 수령액이 다르다. 이에 주택연금 수령 방식은 일반적으로 4가지로 구분되며, 그 중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선호하는 것은 '종신지급방식'으로 살아 있는 동안 매달 연금을 받을 수 있는 방식이다. 종신지급방식은 가입 후 죽을 때까지 연금 금액 변동 없이 동일한 금액으로 매달 수령 가능하며, 부부 중 한 명이 사망한다고 해도 주택연금 수령액 받기이 감액되거나 달라지지 않고 동일한 금액으로 받을 수 있다. 만약, 가입 후 받게 될 주택연금 수령액 받기 및 주택연금 수령액을 조회하고 싶다면 한국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서 살펴보면 된다.

김제연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