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도 24시 대기 '시큐어앱', 늘어나는 몸캠피씽 등 피싱 피해에 발벗고 나서
등록일 2019년 09월 11일 금요일
수정일 2019년 09월 13일 금요일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사이버범죄가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사이버범죄는 대표적으로 보이스피싱과 스미싱이 있으며 최근 늘어나고 있는 범죄 유형인 파밍, 메모리 해킹, 몸캠 피싱까지 이렇게 5가지 유형이 있다. 

그중 몸캠피씽은 범죄 대상이 정해지지 않고 초등생부터 부모, 중장년층까지 위협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특히 몸캠피씽 범죄가 주로 남성을 주 타겟으로 삼고 범죄가 일어났다고 알려져 있지만 여성피해자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은 다양했다. 주로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채팅을 하던 중 단순 호기심에 사진을 전송한 사진으로 협박 당하는 경우가 있었고, 일부 피해자는 피팅 모델을 제의 받아 촬영했다가 다른 사람의 나체 사진과 합성해 유포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 또 자녀의 나체 사진을 퍼뜨리겠다며 부모를 협박하는 경우도 있었다. 

몸캠피싱은 채팅 과정에서 만난 피해자를 속여 알몸사진 등을 찍고 이를 인터넷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하거나 피해자의 휴대전화 내 연락처 목록을 해킹하여 가까운 지인들부터 가족들, 심지어는 거래처 직원들에게 유포하겠다며 협박하여 금전 등을 요구하는 일을 말한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2015년 102건이었던 몸캠피싱 범죄는 2017년 1234건으로 2년 사이 10배가 늘었다. 

이 가운데, 현재 모바일 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에서는 24시간 상담센터를 구축하고 피싱 피해자들을 위해 무료 상담을 지원한다.  

시큐어앱의 보안팀은 IT 전문가들로 구성되었으며 시간대별로 충분한 인원이 배치돼 있어 지체없이 피싱에 대응을 하고 있다. 또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과 1:1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시큐어앱' 관계자는 "피싱 협박범들은 보호해줘야 하는 대상인 청소년을 범죄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피싱 사기를 완벽 차단하고 피해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큐어앱은 현재 몸캠피싱에 당한 피해자들을 신속하게 구제하기 위한 365일 24시간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임종현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