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만 닿아도 참을 수 없는 통증' '대상포진' 초기증상을 제대로 알아보자… 일어나는 이유와 증상
등록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수정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출처=ⓒGettyImagesBank)

몸이 약해 면역력이 약하다 싶으면 피곤하게 되면 입 주변에 수포가 잡히고,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자기에게 이런 증상이 나타난적이 있다면 자신이 대상포진에 걸린 것이 아닌가 생각해봐야 한다. 이 대상포진이라는 것은 몸 신경쪽에 수두 바이러스가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나는 질환인데 증상이 나타나는 곳은 주로 피부다. 대부분의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이 가장 큰 발병 이유다. 자주 증상이 드러나곤 하는데 만 60세가 넘은 어르신 들 사이에서 신경계로부터 시작된 대상포진은 염증이 시작되면서 보통 나이든 사람이 걸리는 것으로알고 있었지만 요즘은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젊은 사람들 까지 확산되고 있다. 이런 대상포진을 쉽게 여겼다간 사망까지 이를 수 있으니 '대상포진 초기증상'을 잘 알아두고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대상포진을 알 수 있는 초기 증상은?

대상포진 초기증상은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이 있는데 감기로 오해하기 쉽지만 방치하면 통증이 더욱 심해 질 수 있다. 아울러, 통증 부위의 피부 표면에 발진과 수포가 일어난다. 처음에는 붉게 되고 물집으로 변하는데 그러다가 고름이 차고 딱지가 생긴다. 그리고 단순포진은 물집이 주로 입술이나 엉덩이, 항문주변, 성기 같은 곳에 나타나지만 이 대상포진은 팔다리나 몸통, 얼굴 등에 증상이 일어나며, 몸 한쪽에서만 띠 모양으로 보이기도 한다.

대상포진이 일어나는 이유 및 예방하는 방법?

주로 대상포진의 원인은 면역력과 연결되는데,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으려면 먼저 면역력을 높여야 한다. 그렇기 위해서 평소 식습관이나 생활 습관을 잘 기르고 예방을 위해 주사를 맞는것도 도움이 된다. 단 임산부나 스테로이드 처방을 받은 환자, 면역관련 질환을 앓는 환자 등은 맞으면 안된다. 예방접종을 맞을 수 있는 자들은 50대 이상이 맞는데 통증의학과에서 맞을 수 있다. 자신에게 만약 대상포진의 증상 중 하나인 피부발진이 생겼다면 이틀 이내에 재빨리 병원에서 항바이러스제 투여를 시작해 일주일간 투여한다. 그리고 대상포진은 전염을 시킬 수 있고 질병을 앓고 있는 환자 피부의 수포 속 고름으로 바이러스가 옮겨갈 수 있어 환부를 만지는 행위는 주의해야 한다. 그러나 모르고 만졌다면 재빨리 손을 씻고 소독을 해야한다.

대상포진에 좋은 음식엔 뭐가 있을까?

대상포진에 좋은 음식을 평소에 꾸준히 섭취해 면역력 관리를 해야한다. 면역력 높이는 음식으로는 토마토, 브로콜리, 청국장, 당근, 귤과 오렌지, 자몽 등 양파와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등이 있다. 대상포진에 걸렸을 때는 금주하는 것이 좋다. 이에 반해 술은 대상포진에 치명적인 음식으로 커피 역시 대상포진 환자에게 안 좋은 음식이니 대상포진 치료 시 카페인은 피하자.

김진수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