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겪어야 하는 만성질환 '고혈압'…"가족력있다면 철저히 관리해야"
등록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수정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출처=ⒸGettyImagesBank)

과도한 스트레스와 잦은 야근을 시달리는 현대인들은 '고혈압'이 쉽게 발생할 수 있다. 흔히 고혈압은 중·노년층만의 질환이라고 생각하지만, 최근 30~40대 젊은 고혈압 환자도 늘어나고 있어 나이와 아무런 상관없이 고혈압 예방에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고혈압은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드물어 모르고 방치한 사이 점점 악화되기 때문에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기도 한다. 때문에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해 혈압 수치가 다소 높다면 생활습관 개선 및 자신의 혈압에 주의를 기울여 혈압 정상수치로 낮추는 법으로 고혈압을 예방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이에 고혈압 증상은 물론, 예방하는 법까지 꼼꼼히 살펴보자.

고혈압, '심각한 합병증 동반'

고혈압은 혈관에 가해지는 혈류의 압력이 높아져 '혈압이 지속적으로 정상 기준보다 높은 상태'로, 수축기 혈압이 130mmHg 이상이거나 심장이 이완했을 때의 이완기 혈압이 80mmHg 이상인 경우를 뜻한다. 기존에는 중·장년층에게서 고혈압이 많이 발생되었지만 최근 젊은층들에게 고혈압의 원인 요소인 ▲나트륨 과다 섭취 ▲스트레스 ▲음주 ▲흡연 등에 나쁜 생활습관으로 고혈압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30~40대의 젊은층들은 고혈압에 대한 인지도가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방심하게 된다. 이 경우, 고혈압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2차성 고혈압이 나타나 다양한 심혈관질환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젊다고 절대 안심해선 안된다. 따라서, 고혈압 가족력이 있고 흡연, 비만 등의 위험인자를 가진다면 질병을 더욱 각별히 관리해야 한다.

초기 관리가 중요한 '고혈압 증상'

고혈압의 증상은 대부분 잘 나타나지 않는다. 그러나 일부의 사람들은 고혈압 증상을 간혹 느낄 수 있다. 대표적인 고혈압 증상은 ▲둔한 느낌의 두통 ▲안구 충혈 ▲어지러움 ▲비강출혈 등이 있다. 증상이 심화될 경우에는 2차 합병증을 유발해 흉통, 호흡곤란, 부종, 실신을 일으킬 수 있다. 또한, 고혈압 증상이 더욱 심화될 경우 중증 합병증이 발생해 뇌경색, 뇌출혈, 심근경색으로 사망을 야기할 수 있다.

만병의 근원인 '고혈압 예방수칙'

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고혈압 예방법은 바로 고혈압 위험 요인을 없애야 한다. 먼저, 흡연은 혈관을 좁게 만들어 고혈압을 일으키기 때문에 금연은 필수다. 또, 음주 시 하루 2~3잔을 초과하면 혈압을 높이기 때문에 과도한 음주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스트레스는 성인 고혈압을 유발하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취미활동이나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외에 비만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표준체중을 유지하고 음식을 짜게 먹지 않는 등 균형있는 식습관을 갖는 것도 고혈압 예방에 효과적이다.

김진수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