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험한 사망원인 '암'] 사전 예방이 중요!
등록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수정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출처=ⒸGettyImagesBank)

요즘 식습관과 생활습관이 서구화 되고 스트레스가 늘어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여러 질병의 어려움에 처해 있다. 특히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병 가운데 대장암을 비롯해 위암, 폐암, 간암, 유방암, 구강암, 자궁암, 전립선암, 감상선암, 췌장암 등 현재 암에 걸린 등 여러가지 암질환과 싸우고 있는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췌장암이나 대장암은 초기 증상이 눈에 띄게 나타나지 않아 치료가 쉽지 않다. 그로인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좋다. 대장암, 폐암, 췌장암, 구강암, 간암, 자궁경부암, 위암, 자궁암 등 다양한 암의 조기 발견 중요성과 암 예방에 좋은 건강한 생활습관 등을 제대로 알아보자.

예방으로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암'

암은 조기에 발견할 수록 완치할 수 있는 확률이 올라간다. 그로인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진료를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국가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의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그래도 암은 치료보다 예방이 좋은 방법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암 가운데 약 30%는 예방을 통해 막을 수 있고 초기에 발견해 치료받으면 ⅓은 완전히 치료할 수 있고, 나머지 ⅓의 사람도 합리적인 치료를 하면 완화가 가능하다고 전해왔다.

바른 생활습관이 중요한 이유

암을 예방하는 것은 일상에서 건강생활을 실천하는 의지와 노력으로 달성 가능하다. 올바른 생활습관은 암의 발생을 막는다는 최고의 장점을 가졌다. 그로인해 일상생활 속에서 암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큰 가치를 가진다.

암 예방에 도움되는 바른 생활습관

암 발생 예방에 좋은 올바른 생활습관은 다음과 같다. 채소와 과일을 충분하게 먹고, 균형 잡힌 식사가 필요하다. 이때 음식에서 소금은 줄이고 탄 음식은 먹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암 발병을 막기 위해서는 한 두잔의 적은 양의 음주도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흡연을 피하고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해야 한다. 예방접종 지침대로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의 예방접종을 끝내야 하며 성을 매개로 한 감염병에 감염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성생활을 해야 한다. 발암성 물질에 접촉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안전 보건수칙을 따르고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맞춰 필히 검진을 받아야 한다. 체격에 적절한 건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이를 위해 정기적인 운동도 정말 중요하다. 1주일에 5회, 1일 30분 이상, 땀이 날 만큼 걷거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유민아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