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여름철 악화되는 아토피 피부염 증상, 이유와 치료 방법은?
등록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수정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사진 :  의정부 튼튼어린이병원 최용재 원장

2019년도 어느덧 본격적인 여름에 접어들었다.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불쾌지수가 높아져만 가고 있는 가운데, 남모를 고통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바로 아토피 환자들이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피부는 피부가 해야 할 체온조절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다. 특히, 습하고 더운 여름철에는 배출되지 못한 과도한 열이 피부로 몰리는데, 이때 외부 자극으로부터 민감해진 아토피피부는 가려움을 느끼게 된다.  

이렇듯, 아토피증상은 열이 과도하게 많아질 때 발생한다. 조절 범위를 넘어선 열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고 장 기능을 떨어뜨리는 등 면역계를 불안정하게 만들면서 아토피원인으로 작용한다.  

우리 몸이 체온 조절을 잘 할 수 있도록 열을 진정하기 위한 치료와 꾸준한 생활 관리가 필수적이다.  

아토피증상을 개선하기 해서는 열 증상을 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에 발생한 염증을 진정시켜 가려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상체와 피부에 몰려 있는 열을 조절해야 하며, 증상이 어느 정도 호전을 보인다면, 증상이 재발하지 않고 인체 조절력을 회복하기 위해 체질 개선을 위한 치료가 진행된다.  

땀이 난다는 것은 몸 속에서 열이 발생하더라도 체온 조절을 통해 열을 몸 밖으로 배출할 수 있다는 것과 피부 보습 기능이 회복되어 건조함이 개선된다는 의미이다. 결국 땀이란 기초체온 조절이 원활하게 되고 있으며 피부도 회복되어 배출된 땀이 보습기능과 체온조절 기능을 다 할 수 있게 된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아토피 환자들에게 알레르기면역요법을 실시해 효과적으로 아토피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며 알레르기면역요법은 3년 이상의 긴 치료 기간이 소요되는 치료 방법이지만, 면역치료를 받은 환자의 60-80%가 효과를 보고 있으며, 수 년에서 수십 년간 효과가 지속된다는 것이 이미 논물을 통해 입증돼 있다. 

도움말: 의정부 튼튼어린이병원 최용재 원장

임종현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