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전만 되면 화가 많아질까?" 생리 직전 나타나는 '생리전 증후군(PMS)' 증상 및 예방법
등록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수정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출처=ⓒGettyImagesBank)

가임기 여성이라면 한달에 한번 생리를 경험 하며 생리전 증후군이라고 불리는 월경증후군을 경험한다. 사람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여성들은 평균 12세에 생리를 시작해서 이르면 40대, 늦어도 50대후반에는 완경을 한다.평생 약 500회의 생리를 3000일에 걸쳐 하는데, 이것을 위해 한사람당 1만여개의 생리대를 필요로 한다. 많은 사람들이 생리 시기가 다가오면 통증 등 여러가지 증상으로 생리의 시작을 알게된다. 월경 증후군은 대부분의 가임기여성이 겪는 증상으로 다양하게 겪는다. 보통 생리 예정일로부터 7일 전에 눈에띄게 드러나며 스트레스나 우울증을 동반한 불쾌감, [[공백]] 아랫배 통증이나 불면증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월경전 증후군은 잘 관리하지 못하면 생리할 때마다 스트레스 받거나 노이로제까지 생기기도하며 우울증이 되기도 한다.

월경전 증후군은 일반적인 증상

통계조사에 따르면 전체 여성의 절반 이상이 생리가 시작되는 시점에 몇가지 이상의 생리전 증후군을 경험한다. 스트레스에 시달리거나 우울증 가족력이 있는 경우, 이전에 공황장애를 겪었거나 산후 우울증을 겪은 경우 월경전 증후군을 겪을비율이 높다는 통계가 발표된 바 있다.

월경전 증후군(PMS)의 일반적 증상

여성 개개인에 따라 월경전 증후군은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생리 시기가 다가오면 여성의 가슴(유방)은 딱딱해진다. 이로인해 쉽게 가슴부위에 고통을 느낄 수 있으며 심한 통증이 되기도 한다. 기타 증상으로는 컨디션이 안좋고 속에서 메스꺼움을 느낀다. 이는 졸음으로 이어져 규칙적인 수면패턴을 깨트릴 수 있고 불면증 증상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외에도 생리를 하기 전에 현기증이 시작되는 경우도 있다. 생리가 시작되며 호르몬이 변화하면서 발생하는 증상인데 여드름이나 피부질환이 심해지기도 한다. 여성 중 몇몇은 생애전환기가 되면서 완경기에 이르는 시기인 폐경기가 시작될 때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폐경 주변기에서 폐경기 까지 호르몬 균형이 갑자기 깨질 수 있으므로, PMS 증상이 심한 여성의 경우 PMS 증상을 더 심할 수 있다.

생리전증후군, 여성 중 몇몇은 의사의 도움이 필요할까?

생리전 증후군은 몸의 변화로 나타날 뿐만 아니라 심리적 변화도 일어난다. 먼저, 월경 일주일 전부터 호르몬 균형이 흔들리면 심리적으로 별것 아닌 일에도 분노가 나타날 수 있다. 그 외에 집중력이 저하되어 일을 하다가 자주 실수하거나 업무 의욕이 떨어지고 성욕이 갑작스레 증진되거나 감퇴되는 등 급격한 변화를 겪기도 한다.
생리전 증후군의 심리적 증상들로 일상적인 건강 상태 및 사회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전문기관의 처방을 받는것이 좋다. 의사나 의약품의 처방이 위의 증상을 해결하는데 적절하게 증상의 빈도와 심각한 정도를 모니터링하는것이 필요하다.

정지연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