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구부러진 목의 스몸비족, 목디스크 주의
등록일 2019년 08월 05일 월요일
수정일 2019년 08월 05일 월요일
사진 : 부평 정형외과 그린마취통증의학과 박정우 원장

최근에는 유치원생 아이들도 스마트폰을 능숙하게 다룰 만큼 스마트폰 사용은 24시간 삶의 일부분이 되었다. 주로 시선보다 아래에 스마트폰을 두고 사용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고개가 숙여지게 되는데, 이러한 자세가 장시간 유지 될 경우 경추에는 악영향을 끼친다. 

잘못된 자세 때문에 발생하는 목통증은 흔한 증상으로 인식해 장기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제때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게 된다면 목디스크 원인이 될 수 있고, 심하면 마비 증상까지 발생할 수 있다. 그 증상으로는 자세에 따라 저림, 통증이 있어 불편을 느끼거나 어깨 통증, 팔 저림, 손가락 저림 등이 있다. 

대부분 환자들은 목디스크 증상이 나타날 경우 수술을 가장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전체 환자의 10% 내외이다. 목디스크 초기나 증상이 경미한 경우에는 체외충격파, 인대강화주사, 신경치료 등 비수술 치료법만으로도 호전이 가능하다. 

체외충격파 치료는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법 중 하나다. 저에너지 충격파를 통증 부위에 가해 혈관재형성을 돕고 그 주위 조직과 뼈를 활성화시켜 통증의 감소와 기능의 개선을 얻을 수 있다. 짧은 시간에 높은 압력을 발생시켜 조직을 개선하고 뭉친 근육과 목디스크 통증을 빠르게 완화시키는 덕분에 보존적 치료법으로 반복 시행이 가능하다. 

인대강화주사(프롤로테라피)는 초음파검사를 통해 손상된 인대, 연골, 연골판 부위 등 기능의 이상이 있는 연부조직을 파악한 후 증식제를 주사하는 것으로, 인대와 건을 강하게 만들고 연부조직을 재생시키면서 기능을 회복시킨다. 고농도의 포도당을 사용하기 때문에 몸에 해롭지 않고 안전하다. 특히 단순히 통증을 완화 시키는 것이 아닌 인대와 힘줄의 손상을 원래 상태에 가깝게 복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경치료(신경차단술)는 지름 2mm의 특수 카테터를 척추에 삽입하며 약물을 주입, 통증을 완화하는 것으로 국소마취만으로 시술 적용이 가능하고 유착된 신경과 부종, 염증 등 제거할 수 있다. 이때 특수영상치료장비인 C-ARM을 통해 병변 부위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약물을 주입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다. 

목디스크는 치료 후에도 재발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 올바른 자세로 앉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고, 운동 치료 및 스트레칭 교육 등을 받아 근육과 관절 곳곳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부평 정형외과 그린마취통증의학과 박정우 원장

임종현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