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허리 통증, 다리 저림 있는 '척추관협착증' 증상 개선하는 비수술치료법은?
등록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수정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사진: 구로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최승현 원장 

허리 통증은 20대부터 발생하여 나이가 들수록 퇴행성 변화가 생기기 쉽다. 그중 대표적으로 관절이나 인대가 비대해지고 뼈가 자라 나와 척추관을 누르는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은 사람들에게도 발생하지만 보통 50대 이상의 환자들에게 많이 발생하는 후천성 질환이다. 일상생활에 무리가 없다면 괜찮지만 대부분 척추관협착증은 허리 통증과 더불어 다리 저림까지 발생하여 보행 장애를 유발한다.  

이에 허리 통증, 다리 저림 등 허리디스크와도 비슷한 증상을 가진 척추관협착증은 자가진단으로 누워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때 다리를 어려움 없이 들어 올리는 것으로 알 수 있으며, 증상은 비슷하지만 발생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에게 정확하게 진단받고 그에 맞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관련의료진은 설명했다. 

척추관협착증 증상은 비수술치료인 풍선확장술, 내시경레이저 시술, 신경유착박리술 등으로 개선이 가능하다. 풍선확장술은 풍선이 척추관에서 확장과 이완을 하여 추간공을 넓혀 유착을 완화시키도록 하는 시술이다.  

국소 마취 후 좁혀진 척추 신경 통로에 풍선이 장치된 카테터를 삽입해 척추관 협착증을 치료하는 방법으로 치료 시간이 30분 내외로 짧기 때문에 부담 없이 통증을 개선할 수 있다. 또한 마취를 반드시 해야 하는 수술과 달리 비수술요법은 환자가 깨어있는 상태에서 시술하는 이점이 있다.  

한편 허리를 펼 때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 걷거나 통증이 느껴져 앉으면 통증이 줄어드는 경우, 뼈와 관절, 인대 등이 지속적으로 두꺼워져 점차 신경을 압박해 허리 통증이 느껴질 경우 등 증상이 나타나면 내원하여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도움말 : 구로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최승현 원장 

임종현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