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럴네트, '찌꺼기 가글' 프로폴린스 및 메르셀 녹는마스크팩 눈길
등록일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수정일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찌꺼기 가글'로 알려진 구강청결제 '프로폴린스 가글'가 눈길을 끌고 있다.

프로폴린스(propolinse) 가글은 기존 구강청결제에 비해 세정력을 앞세워 카카오메이커스에서 15차례나 매진이 된 이력이 있다.

기존 가글액과 동일하게 사용하면 되는데 가글액을 입에 머금고 약 20~30초 후에 뱉어내면 입안의 이물질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에는 여성 소비자를 위해 벚꽃향을 더한 '프로폴린스 가글' 벚꽃 에디션을 출시해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프로폴린스 가글은 국내 출시 전 해외에서 인정을 받은 제품이다. 한국과 일본, 중국, 미국 등에서 2천2백만개 이상이 판매되고 있으며, 중국의 인기 여배우 왕페이의 SNS를 통해 애용하는 제품이라고 알려지면서 중국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또, 일본을 방문한 중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재팬쇼핑어워드(JSA)'에서는 중국 관광객이 선호하는 5개의 일본 화장품 가운데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프로폴린스 가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같은 회사 제품인 '메르셀 녹는마스크팩'도 함께 주목 받고 있다.

제너럴네트의 건강브랜드 지앤코스(GN COS, 대표 송강호)가 선보이는 메르셀 녹는마스크팩은 기존의 부직포 마스크 팩의 단점을 보완한 것으로 시트 속에 함유된 콜라겐, 프로폴리스, 병풀추출물, 히알루론산 등이 고농축 앰플과 만나 피부에 투명하게 흡착되기 때문에 일명 '스텔스 마스크팩', '녹는 마스크팩' 등으로 불린다.

덕분에 마스크팩을 붙인 상태로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하고, 팩 위에 메이크업이 가능해 바쁜 일상 속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올해 초 중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인플루언서 포니(PONY)가 메르셀 마스크팩을 직접 시연한 영상이 유튜브와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쿠에 게재 되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노승애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