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나이는? 전도연, 영화 '생일' 출연 제의 두 번이나 거절…이유는 "세월호 소재+밀양 떠올라"
등록일 2019년 04월 12일 금요일
수정일 2019년 04월 12일 금요일
▲ 배우 전도연(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영화 '생일'이 개봉함과 동시에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주연배우 전도연이 함께 주목을 받고 있다.

배우 전도연은 영화 '생일'의 출연 제의를 받을 당시, 두 번이나 출연을 거절했다고 알려졌다. 작품 속 전도연의 역할은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은 엄마 역이다. 당시 이러한 역할에 대해 출연 제의를 받은 전도연은 세월호를 소재로 했다는 부담과 이전 작품 '밀양'의 신애가 생각나 출연을 고사했다고.

그러나 막상 영화 출연을 결심한 이후로는 그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전도연 나이는 1973년 생으로 올해 47살이다. 50대를 바라보는 배우의 미모라고는 볼 수 없을 만큼 동안 외모를 과시하고 있는 전도연은 과거 1990년 존슨 앤 존슨 CF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다.

김미나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