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사 (총 88 건)
신경전달물질 '도파민', 아동 천식 촉발하는 것으로 확인
천식 발작이 시작되면 보통 폐에서 발생하는 염증성 반응 때문이라고 단정 짓곤 한다. 하지만 최근 신경전달물질이 백혈구를 자극해 염증을 유발하는 핵심 요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브리검여성병...
2019.12.06 10:07
케톤식, T세포 활성화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대처에 도움
케톤체 생성성 식사, 이른바 케톤식이 인플루엔자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실험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고탄수화물 식단에 비해 감염에 대한 대처 능력이 높아지...
2019.12.05 10:53
하루에 와인 1~2잔, 폐질환 위험 낮출 수 있어
음주와 만성질환, 간질환 및 소화기질환, 심장질환, 고혈압 같은 기타 중증질환의 연관성을 조사한 연구가 여러 차례 발표됐다. 그러나 음주와 폐질환 간의 연관성은 비교적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 최근...
2019.12.05 10:00
심장마비에서 회복한 환자, 최소한의 운동으로 사망 위험 낮출 수 있어
심장마비에서 회복된 이후 활동적인 생활방식을 유지하면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버드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심장마비 같은 치명적인 질병 이후 회복한 사람도 하루 최소 30분 동안...
2019.12.04 11:02
고단백 식단, 신장 건강에 이롭지 않아…"과체중 당뇨병 환자에게는 치명적"
고단백 식단이 체중감량에는 이로울 지언정, 신장 건강에는 안전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고단백 식단은 체중 감량을 비롯한 지속적인 에너지 유지, 그리고 피부 및 손톱, 머리카락 등의 탄력 유지에...
2019.12.03 09:48
류마티스 관절염, 진단 전후에 다른 건강 문제와 연결될 수 있어
새로운 연구로 류마티스 관절염은 염증성 장질환이나 제1형 당뇨, 혈전 등과 잠재적인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인해 수면 무호흡증, 심장 질환 등의 위...
2019.12.02 10:03
비허혈성심근병증과 관련된 새로운 유전자 돌연변이 발견
비허혈성심근병증(NIDC)과 관련된 새로운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견됐다. 미국 심장센터인 인터마운틴헬스케어심장연구소가 주도한 이번 연구에서는 특히, NIDC와 관련된 22개의 돌연변이가 관찰됐다. 이전...
2019.11.25 10:14
청력 손실, 치매 증상 더욱 악화시켜
청력 손실이 치매를 유발하지는 않지만,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영리 의료센터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청각에 문제가 있는 경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게 되기 때문에 인지 능력은...
2019.11.25 09:38
패스트푸드 오명 받는 '감자', 과거엔 영양만점 식품의 상징
최근 몇 년 동안 프렌치 프라이나 감자칩이 감자를 지칭하는 대명사가 되면서 감자가 불건전한 식품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그러나 적절하게만 조리한다면 이 뿌리채소는 비타민과 무기질, 식이섬유가...
2019.11.21 09:44
약물 내성 박테리아 '캄필로박터균', 남성 동성애자에서 발견
거의 모든 설사 표본에서 볼 수 있는 약물 내성 박테리아 캄필로박터균(Campylobacter coli)이 남성과 성관계를 하는 남성(MSM)에게서 발견되고 있다.워싱턴대학의 알렉산더 그레닝거 박사와 그의 연구팀...
2019.11.20 16:18
미 보스턴대학 "숙면해야 뇌의 독성 물질을 씻을 수 있다"
보스턴대학의 연구진이 수행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잠을 잘 때 뇌의 뉴런도 휴식을 취한다. 연구팀은 수면 중 뇌척수액(CSF)이 흘러나와 뇌에 쌓인 독성 물질을 씻어낸다고 발표했다.하수구나...
2019.11.19 10:35
만성적인 사회심리학적 역경, 도파민 생산 능력 손상 입혀
삶을 살아가다 보면 피하고 싶은 고난과 역경에 한 번쯤은 부딪히기 마련이다. 그러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심리사회적 역경에 장기간 노출되면 도파민 생성 능력이 저하될 수 있다.장기적인 심리적...
2019.11.18 11:49
불면증 심하면 뇌졸중과 심장마비 위험 증가한다
최근에 발표된 대규모 연구에 따르면 불면증이 심한 성인은 나중에 뇌졸중이나 심장마비를 겪을 위험이 증가한다.이 연구는 불면증과 심혈관 질환의 위험 사이의 관련성을 조사한 결과로, 수면 장애를 해...
2019.11.14 14:05
규칙적인 신체 운동, 염증 낮춰 심장 보호한다
규칙적인 운동이 심장병 및 뇌졸중의 위험과 관련된 염증을 감소시킨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사추세츠종합병원(MGH)은 최근 연구를 통해 심장과 만성 염증의 생물학적 경로를 제시, 이는 운동...
2019.11.14 11:18
달리기 활동, 조기 사망 위험성 감소시켜
달리기는 신체를 건강하게 유지하고픈 이들에게 가장 많이 활용되는 운동이자 신체 활동이다. 지구력을 키우거나 체중을 줄이는데도 효과적으로 일상에서 누구나 흔하게 즐길 수 있다.이런 가운데 최근 새...
2019.11.14 10:04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