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자세로 보는 연인 간의 심리상태 5가지

2019-03-15 15:58:25 김도희 기자
(출처=GettyImagesBank)

온라인 미디어 매체 더선은 연인의 수면 자세로 심리상태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넥타 슬립(Nectar Sleep)의 수면 전문가인 안젤라 크라우치(Angela Crouch)는 “커플의 수면 자세는 그들의 관계를 나타낸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어 “연인은 침대를 공유할 때 안정감을 느끼고 스트레스를 줄인다”며 “수면 자세는 많은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출처=더선)

신체적인 접촉 없이 뒤 돌아 있는 자세를 취한다면 부정적인 신호다. 물론 개인 공간을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런 자세가 지속 되면 좋지 않다. 신체적인 거리 또한 감정적인 거리로 변할 수 있기 때문. 편안하고 친밀한 자세를 찾기 위해 시간을 내라.

 

(출처=더선)

뒤에서 안고 있는 자세는 커플의 여러 상황에 따라 순서가 바뀔 수 있다. 앞쪽을 보고 누웠다면 보호자 역할. 뒤쪽에서 안고 있다면 보호를 받아 편안함을 느낀다는 것. 이 자세는 서로의 필요에 부응하여 연인 관계에 매우 긍정적이다. 연인 간 균형을 위해 자세의 변화가 필요함을 잊지 말자.

 

(출처=더선)

얼굴을 마주 보며 밀착된 자세는 친밀감으로 연결된다. 연인 관계로 발전한 지 얼마 안 된 신생 커플들에게 주로 보인다. 연인 관계가 오래될수록 더 많은 신체 공간을 원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오랜 연인의 수면 자세가 변했다 해도 서운해하지 말자.

 

(출처=더선)

자유분방한 자세로 육체적인 안심이 필요 없는 매우 편안한 관계다. 정직한 이 자세는 연인 간 비밀이 없음을 뜻한다. 그렇다 해서 그들의 감정이 얼마나 깊은지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이들은 매우 개방적이고, 자신을 숨기지 않은 자유분방형일 수 있다.

[메디컬리포트=김도희 기자]

B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