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질염' 방치하면 합병증 발생해... 산부인과 치료 필수
2019-03-15 11:35:30
최다영
[칼럼] '질염' 방치하면 합병증 발생해... 산부인과 치료 필수

질염이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정상적으로 질 내에 살고 있던 ‘락토바실리’라는 유산균이 없어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생기는 염증이다. 주요 증상으로는 개인마다 다르지만, 질 부위가 가렵고 질 분비물의 양이 많아지며 노랗거나 연두색을 띄고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 등이 있다. 

질염은 여성들에게 흔하게 나타나지만 동시에 민감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를 주저한다거나 자가치료를 하려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자가치료는 일시적으로 냉의 양을 줄일 뿐 근본적인 해결이 불가능해 재발을 야기할 수 있다.  

더불어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에는 골반염, 방광염, 난소염, 자궁내막염 등 각종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 그러므로 질염증상이 의심된다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정기적인 여성검진을 통해 질환발생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질염은 한 번 발생하면 감기가 찾아오듯 자주 재발하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에는 더 쉽게 나타날 수 있으므로 평소 스트레스 관리를 잘 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도움말 : 로앤산부인과 강남점 최예진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