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겨울철 손발시리는 이유, '동상'이야 '동창'이야? 차이점 알아보자
등록일 : 2019-02-22 10:48 | 최종 승인 : 2019-02-22 10:48
성대식

[메디컬리포트=성대식 기자] 잠깐 외출했을 뿐인데 얼어붙는 추위에 손끝, 발끝, 코끝까지 아려오는 겨울이다. 방한에 신경을 쓴다 하지만 손이나 발, 얼굴 등은 차가운 공기에 장기간 노출되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장기간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면 손끝, 발끝, 귀, 코 등 노출된 부분의 혈관이 좁아지면서 동상이나 동창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이다. 이에 동상과 동창에 대해 정확히 알아보면서 치료는 어떻게 진행할 지 낱낱히 파헤쳐보자.

▲동상과 동창의 원인을 살펴보면서 그 차이점도 함께 알아보자. (사진=ⓒGetty Images Bank)

동상과 동창, 차이는?

동상은 동결 손상으로 추위에 의해 피부가 손상을 입는 것을 말한다. 추위에 노출되어 동결 및 해동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면 피부에 괴사가 발생하게 된다. 그렇다면 동창은 무엇일까. 동창은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지 않은 상태에서 습한 찬기가 갑자기 올 때 발생한다. 따라서 영하의 날씨 때문에 피부조직이 얼어 감각이상과 함께 통증이 따르는 동상과는 차이가 있다.

동상 및 동창의 증상

동상은, 초기에 발적 및 부종이 발생하지만 이 경우가 진행되면 출혈성 물집이 나타나고 마지막에는 손상된 부위가 검게 변하며 괴사가 나타난다. 이 밖에 초겨울이나 초봄에도 발생되는 동창은 대개 어린이들에게 흔히 발생되는 데 찬공기에 오랜 시간 손가락이나, 발가락, 귓볼, 콧등 등을 내놓고 있으면 노출된 부위가 붉게 변하고 붓게 되며 심할 경우 물집이 생기고 곪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감각이상이 동반될 수 있다. 이러한 동창은 체질적 요소가 다분하여 대체로 여성에게서도 많이 발생된다.

동상과 동창, 치료는 어떻게?

동상과 동창은 차가운 기온, 노출된 시간, 바람의 세기 등에 큰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요즘같은 추운날씨에 야외활동을 할 때는 반드시 방한과 방풍에 신경을 쓰고, 양말이나 장갑 등이 젖었다면 해당부위의 온도를 더욱 빨리 낮추기 때문에 동상에 걸리기 쉬워지므로 즉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동상과 동창은 공통적으로 차가워진 신체부위의 온도를 높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방법 중 하나지만 무턱대고 뜨겁게 하거나 비비는 것을 삼가해야 한다. 특히, 동상의 경우 다시 추위에 노출이 되는 경우 동결과 해동이 반복되면서 손상이 악화되기 때문에 추위에 재노출을 방지해야 한다. 심각한 경우에는 해당부위를 절단해야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