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김영철 "치킨먹고 싶다는 내말에 나간 형, 교통사고로 잃어" 밝은 모습 뒤 아픈 가족사 '눈길'
등록일 : 2019-02-21 09:02 | 최종 승인 : 2019-02-21 09:02
김미나
▲ '말하는대로' 방송 장면(사진=ⓒ JTBC 홈페이지)

[메디컬리포트=김미나 기자]  

늘 긍정적인 에너지로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웃음과 활력을 선사해온 개그맨 김영철이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방송에서 공개했다.

 

과거 JTBC 프로그램 '말하는대로'에 출연한 개그맨 김영철은 "나는 우리 어머니의 유캐하고 긍정적인 모습을 닮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자신의 큰형의 이야기까지, 가족과 관련한 조심스러운 이야기를 꺼내 눈길을 끌었다.

 

김영철은 조심스럽게 "내가 고등학교 재학 시절, 부모님이 이혼을 하셔서 매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당시 내게 형이 있었는데, 치킨을 먹고싶다는 나의 말에 사러 나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말해 버스킹을 듣던 시민들은 물론 함께 출연한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뒤이어 "그리고 그 날이 내가 형을 본 마지막이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동안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밝고 유쾌한 모습만 보여주던 개그맨 김영철의 캐릭터 뒤에 숨겨진 아픈 가족사를 듣게 된 시민들은 함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한편 개그맨 김영철은  1999년 KBS 14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현재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소속 방송인 겸 개그맨으로 활동중이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