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Domestic
정월대보름맞아 '귀밝이술' 마시는 이유 있나?...정원대보름 먹는 음식+귀밝이술 의미는?
등록일 : 2019-02-19 18:19 | 최종 승인 : 2019-02-19 18:19
최소율
▲정월대보름에 마시는 귀밝이술(사진=ⓒGetty Images Bank)

[메디컬리포트=최소율 기자]  

정월대보름을 맞아 귀밝이술을 마시는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고 있다. 귀밝이술외에 정월대보름에는 어떤 음식을 먹을까?

우선 '정월대보름'은 음력으로 1월 15일로, 새해 첫 보름을 뜻하며 이날 옛 우리나라 선조들은 약밥과 오곡밥을 묵은 나물 반찬과 함께 싸서 먹는 복쌈을 먹고 부럼을 깨고 귀밝이술을 마시면서 잡귀를 물리치고 집안의 복을 기원하는 풍습이 있었다. 

특히 이 귀밝이술은 '정월 대보름날 아침 식사 전에 데우지 않은 찬 술을 마시면 정신이 나고 귀가 더 밝아지며 그 해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해 생겨난 풍속으로 정월 대보름날 식전에는 온 가족이 모여 이 같은 귀밝이술을 마셨는데 이때 술을 마시지 못하는 어린아이들에게는 입술에 술을 묻혀만 줬고 귀밝이술을 마실 때 어른들은 '귀 밝아라, 눈 밝아라'라는 덕담을 하곤 했다.  
 

▲귀밝이술을 마시면 1년 내내 좋은 소식만 들을 수 있다는 의미가 있다(사진=ⓒGetty Images Bank)

정월대보름에는 오곡밥과 귀밝이술 외에도 정월대보름에는 날밤·호두·잣·땅콩 등 껍질이 딱딱한 견과류를 어금니로 깨무는 풍속인 부럼깨기를 했다.

부럼깨기란 호두,잣,날밤,은행,땅콩 등의 견과류를 아침에 까먹는 것을 말한다. 이 부럼은 한 번에 나이만큼 깨무는 게 좋다고 알려져 있고 조상들은 부럼을 깨물면서 부스럼 없이 건강하길 기원했다. 

부럼을깨고 나서 오곡밥과 나물, 귀밝이술을 마시는데 귀밝이술에는이명주 또는 치롱주로도 불리는 귀밝이술은 아침 식사 전에 데우지 않은 찬 술을 마시면 것이다. 

선조들은 청주 한 잔을 마시면 그 해 귓병이 생기지 않고 1년 동안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여겨 남녀노소 모두 귀밝이술을 즐겼다. 이는 겨울 내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청주 한 잔으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건강을 유지한 데 도움을 주는데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