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추운 날씨에 증가하는 퇴행성관절염, 치료방법은?
등록일 : 2019-02-19 14:57 | 최종 승인 : 2019-02-19 14:57
김효선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노년층에서 자주 발생하는 관절질환 1순위인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나 노화로 인해 연골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을 의미한다. 사람의 신체 중에서 무릎은 하중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나이가 많이 들거나, 과체중일수록 각종 질환이 오기 쉬운 곳 중 하나이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의 증상은 통증, 강도에 따라 여러분류로 나눠볼 수 있다. 관절염 초기에는 간헐적인 무릎 통증, 걷거나 계단을 오를 때 무릎이 시큰거림을 느끼게 된다. 중기인 경우 조금 쉬면 좋아졌던 통증이 2~3일 정도 지속되게 된다. 중기에는 관절에서 소리가 나거나 움직임이 자연스럽지 못하고 쉽게 굽거나 펴지지 않는 특징이 있다.

만약 말기라면, 수술이 필요한 상태이다. 이때는 무릎과 무릎 사이가 벌어져 오다리로 변형돼 걷기 불편할 뿐 아니라 외출을 꺼리게 되고 운동량이 급격하게 줄어든다.

무릎 이상을 느껴 병원에 내원 시 관절의 변화, 환자의 연령, 생활패턴 등을 고려해 치료계획을 세우게 된다. 대표적인 퇴행성관절염 수술로는 인공관절 치환술이 있다. 손상된 무릎뼈를 제거하고 그 부위에 특수금속 재질로 구성된 인공관절을 삽입한다. 과거 인공관절 수술의 단점을 보완하고, 환자 개개인에게 맞는 맞춤형 인공관절으로 부작용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무릎 퇴행성관절염 수술은 고난도의 수술이므로 최첨단 장비를 갖추고 있는 관절 전문병원에서 받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 이후 재활이 필요한 질환인만큼 해당 병원이 재활시설을 제대로 마련하고 있는지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한편, 인공관절 치환술은 환자에 따라 붓기, 멍, 통증, 감염 등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의료진과 상의 후 진행해야 한다.

도움말 : 청담 튼튼병원 관절외과 박상준 원장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