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Domestic
'정월대보름음식'의 모든 것, 오곡밥+나물+부럼+귀밝이술...레시피와 먹는 의미는?
2019-02-19 00:00:00
최소율
▲정월대보름 대표음식 오곡밥(사진=ⓒGetty Images Bank)

정월대보름이 되자 정원대보름때 먹는 음식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과연 정월 대보름에는 어떤 음식을 먹으며, 그 음식의 의미는 무엇일까?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을 의미하는 정월 대보름은 올해는 2월 19일이다.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 온 마을 사람들이 질병, 재앙으로부터 풀려나 농사가 잘되고 고기가 잘 잡히길 기원하는 '동제'를 지내는 데서 유래했는데 정원 대보름때 먹는 음식은 부럼과 오곡밥, 귀밝이술, 나물 등이 있다. 

먼저 부럼이란 잣, 날밤, 호두, 은행, 땅콩 등 견과류를 일컫는 말로, 정원대보름날 아침 일찍 부럼을 자신의 나이만큼 깨물어 먹는데 이는 1년 동안 무사태평하고, 만사가 뜻대로 되며 부스럼이 나지 말라는 뜻이다. 

또 오곡밥은 찹쌀, 차수수 차좁쌀, 붉은팥, 검정콩 등 5가지 곡식을 섞은 잡곡밥으로, 과거 조상들은 5가지의 곡식이 오행의 기운을 일으켜 액을 쫓고 풍년을 부른다는 뜻이다. 

▲정월대보름 대표음식 부럼(사진=ⓒGetty Images Bank)

그리고 나물은 ‘정월대보름에 삶아서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를 의미한다. 

이어 귀밝이술은 이명주, 명이주, 유롱주, 치롱주, 이총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면서 정월 대보름날 아침에 데우지 않은 청주 한 잔을 마시면 귀가 밝아지고 그 해 일년 동안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는 의미다. 

정월대보름 대표 음식은 아무래도 오곡밥이라고 할 수 있는데 오곡밥은 지역에 따라 찹쌀, 차조, 찰수수, 찰기장, 붉은 팥, 검은콩 등을 첨가해 만든다. 먼저 만드는 방법은 먼저 콩을 물에 담가 불리고 팥은 삶아 건지고 찰수수와 차조, 찹쌀을 씻어 일어 놓고 찹쌀, 팥, 콩, 찰수수를 고루 섞고 받아 놓은 팥물에 맹물을 보태며 보통 밥을 지을 때보다 물을 적게 넣고 소금을 넣으면 된다. 

이 오곡밥은 기력을 보충하고 성인병 예방에 좋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