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역류성식도염, 재발까지 고려한 치료가 필요해
2019-06-08 09:00:05
양진영
위맑음한의원 김영근 원장

[메디컬리포트=양진영 기자]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환자의 증상과 상태에 맞는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이 때 중요한 것은 병의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여 해결하는 것이다. 증상에만 초점을 맞춘 치료를 하게 되면 얼마 후 다시 증상이 재발하기 십상이다. 이는 역류성식도염 역시 마찬가지다.

많은 환자들이 역류성식도염 치료를 위해 제산제에 의존하기도 한다. 하지만 약을 꾸준히 복용해도 충분한 효과를 경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약 복용 이후에는 가슴쓰림과 신물이 올라오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제산제의 복용을 중지하면 다시 목이물감과 함께 가슴 쓰림과 신물이 올라오는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이러한 역류성식도염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선 원인을 찾아야 한다. 역류성식도염은 하부식도괄약근의 문제로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하부식도괄약근은 식도와 위 사이에서 위산이 역류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위 내용물이 위산과 같이 역류하는 역류성식도염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때문에 치료는 하부식도괄약근의 기능을 원래대로 돌려놓는 방식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관련의에 따르면 하부식도괄약근의 기능이 원활해지면 증상 재발도 나타나지 않는다. 이때 위장을 강하게 만들어주는 한약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행체탕, 증미이진탕, 평진건비탕 등의 환자 체질에 맞는 맞춤한약을 통해 소화기능과 위장운동을 개선해 속이 편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침구치료는 위장기능과 자생력 강화에 큰 보탬이 된다. 자생력이 향상되면 재발도 막을 수 있고 식욕저하나 소화불량 등의 다른 위장질환까지도 방지할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염으로 오해하기 쉬운데, 이를 방치하면 식도암도 유발될 수 있다. 가슴쓰림, 가슴의 답답함, 속쓰림, 신트림, 목에 이물질이 걸린 듯한 느낌, 목쓰림, 목소리 변화, 가슴통증 등의 증상이 있다면 의심해봐야 한다.

한편 자세교정도 역류성식도염 치료에 도움이 된다. 복압을 증가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 즉 몸을 조이는 옷을 입지 않아야 하며, 몸을 숙이는 행동도 피해야 한다. 식후 곧바로 눕지 않고, 잘 때는 침대의 머리 부분을 약간 올려주면 역류 증상을 줄일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 관련 병원이나 한의원 등을 통해 의료진의 지도하에 개인증상에 맞는 정확한 생활습관 지도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위맑음한의원 김영근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