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비립종·한관종·편평사마귀의 원인과 제거방법은
2019-02-18 14:19:00
양진영
사진 제공 = 신사 닥터스피부과

눈가에 오돌토돌 나있는 것들이나, 눈커풀에 튀어나온 좁쌀알갱이를 발견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때로는 손으로 짜보지만 별다른 변화가 없어 넘기다가도 화장으로 가려지지도 않는 요철이라 거울을 볼 때마다 신경이 쓰이는 경우가 많다.

통증이나 염증은 없지만 주로 얼굴이나 눈 밑에 발병하여 미관을 해치는 이 질환들은 비립종, 한관종, 편평사마귀이다. 이들 질환은 육안으로 봤을 때 얼핏 헷갈릴 수 있지만 각 병변에 따라 원인과 제거 방법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피부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에 따라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비립종은 피부 면역력이 떨어지고 세포 재생 능력이 저하된 상태에서 각질이 모공 속에 갇히면서 발생한다. 화장 후 클렌징을 꼼꼼하게 하지 않은 경우에도 노폐물이 모공을 막아 비립종을 유발시키기도 한다.

특히 눈 주변 비립종을 좁쌀 여드름으로 오인해 집에서 손으로 짜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흉터 및 색소침착 등 더 큰 문제를 남길 수도 있다. 따라서 반드시 피부과를 방문하여 Co2 레이저 등을 활용하여 치료해야 한다.

비립종으로 오인되기도 하는 한관종은 땀샘관이 증식해 눈 밑에 딱딱하고 울퉁불퉁하게 나타나는 구진 형태의 양성종양이다. 한관종은 비립종보다 더 깊은 진피에서 발병하기 때문에 치료가 까다롭고 완전히 제거하기가 어려워 재발 확률도 높은 편이다.

한관종 치료는 보통 레이저를 활용하여 튀어나온 낭종성 한관을 깎아내고 2차로 한관종의 뿌리 부분을 좁고 깊게 홀을 파서 제거하는 더블 드릴링(drilling) 방식으로 땀샘관을 파괴하여 재발방지를 최소화할 수 있다.

편평사마귀는 HPV(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피부 표피가 과다 증식하면서 손, 바르 얼굴, 성기 등 신체 전반에 발생하는 전염성 피부질환이다. 보통 바이러스 감염의 원인으로 면역력 저하를 꼽지만 단순히 면역력만 높인다고 해서 사마귀가 당장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편평사마귀의 경우 전염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레이저와 약물을 통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립종, 한관종, 편평사마귀는 환자가 생각한것보다 실제로는 50개에서 100개 이상 치료해야 할 개수가 많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한 번의 치료로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꾸준한 치료를 요한다. 따라서 피부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복합적인 치료 방법을 통해 재발 가능성을 최소화하는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신사역 닥터스피부과 성현철 원장(피부과전문의)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