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목통증… 목디스크와 경추협착증의 차이점과 그 예방 방법은?
2019-02-12 14:49:28
김효선

경추협착증과 목디스크는 비슷한 증상으로 오해하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경추협착증을 진단 받은 환자 중에도 목디스크로 생각했지만 정밀검사를 받고나서야 알게 된 경우도 많다.

먼저 두 질병의 가장 큰 차이점은 다음과 같다. 경추협착증은 목디스크와 달리 증상이 서서히 진행되나 목디스크는 디스크가 돌출되어 통증이나 감각이상이 주로 한쪽 팔로 생기며 다리 증상은 잘 일으키지 않는다. 경추협착증은 증상이 수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며 양쪽 팔로 증상이 서서히 생기며, 심할 경우에는 보행장애와 같은 다리 증상도 발생하게 된다.

두 증상이 비슷해도 질환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정확히 알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경추협착증은 퇴행성 변화가 시작되는 50대 이후에 많이 나타나지만 평소 자세 습관이 좋지 못한 젊은 층에서도 나타나기도 한다.

경추협착증의 경우는 간단한 X-ray 검사를 통해 일부 진단이 가능하지만, 무엇보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MRI촬영이 필요하다. 검사 후 협착증이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나 신경차단술, 신경박리술 등의 치료와 도수치료나 물리치료 등을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그러나 협착의 정도가 심할 경우에는 수술치료가 필요할 가능성이 크다. 수술 치료로는 인공디스크치환술이나 경추 전방고정술, 경추 후방감압술, 후궁성형술 등이 있다. 경추협착증은 수술을 받았다고 해도 회복을 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한 만큼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경추협착증은 평소 생활습관과 깊은 연관이 있다. 따라서 평소 목에 부담이 많이 가는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요즘 젊은 층에게서도 경추협착증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있다.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할 때는 앞으로 목을 내미는 습관을 고치고 틈틈이 목에 쌓인 긴장과 피로를 스트레칭을 통해 풀어줘야 한다.

도움말: 송파구 마천동 베스트의원 남성문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