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Global Issue
“내가 낳았지만 ‘여자’로 보여” 99.99% 친자관계 父女, 근친상간도 모자라..
2019-04-19 16:31:55
정혜영
(출처=피플)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자신이 낳은 딸과 성관계를 하고 결혼식을 치르는 만행을 벌인 아버지가 눈총을 받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네브래스카에서 아버지와 딸이 결혼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한다. 트래비스 필드그로브(39세)와 그의 친딸 사만다 커스너(21세)의 첫만남은 3년전이다. 어머니 밑에서만 자라던 사만다는 18세가 되던 해 아버지 트래비스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됐다.

 

이후 사만다는 그의 이복언니와 누가 먼저 아버지와 성관계를 할 수 있는지 내기를 벌였다. 결국 지난해 9월 사만다는 아버지와 선을 넘고야 말았다. 근친상간 행각을 알아버린 어머니는 경찰에 신고했고 두 사람은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수사가 시작되면서 둘은 더욱 괴이한 행동을 이어갔다. 콜로라도주 애덤스 카운티 법원에서 결혼식을 거행한 것이다. 사만다의 아버지 트래비스는 “출생증명서에 아버지로 기재돼 있지 않으므로 사만다는 내 딸이 아니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둘은 친자확인 테스트를 통해 99.9999% 부녀관계임이 입증됐지만, 이를 알면서도 성관계를 가진 것을 시인했다. 둘은 유죄가 확정되면 각각 8년형을 선고받을 것이라고 해당 사건 경찰은 밝혔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