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생리 후·관계 후 질 가려움, 원인과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의 효과?
2019-06-12 09:00:03
김현수

[메디컬리포트=김현수 기자] 질염은 감기만큼 여성에게 자주, 가볍게 올 수 있는 질환이다. 하지만 질 가려움이나 분비물, 냄새 등의 증상이 일상생활을 하지 못 할만큼 심하거나 가벼운 질염을 계속해서 방치해두면 더 큰 질환으로 이어지기 쉽상이다. 질염은 초기 항생제 치료로 금방 치료할 수 있지만 오래 방치하게 되면 치료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골반염 등의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질 가려움을 동반하는 질염의 원인은 무엇이고 예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 지 함께 알아보자. 

▲질염의 원인으로는 성 접촉, 과한 세척 등이 있다. (사진=ⓒGetty Images Bank)

질 가려움의 원인 

질염이란 질 분비물, 냄새, 작열감, 성교통, 배뇨통, 가려움 등의 증상을 가진 염증 상태이다. 질염의 대부분이 세균성 질염, 외음부 및 질칸디다증,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이 있다. 질염의 원인은 정상적으로 질 내에 살고 있는 락토바실리라는 유산균이 없어져 질 내에 이상적인 환경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산균이 없어지는 이유는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유산균 내에 산성 환경이 없어지는 상황이 발생한 것인데 이는 성 접촉, 과다한 점액 분비, 과도하게 질을 세척하는 경우가 원인으로 있다. 

▲질염이 발생했을 경우 빠른 치료를 위해 병원진단을 무서워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사진=ⓒGetty Images Bank)

질 가려움 치료 및 예방법 

가장 좋은 방법은 질염이 의심될 때 초기에 병원을 가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질염은 초기에 진단 후 치료하면 간단한 진단과 치료방법으로 해결이 가능하다. 감기만큼 쉽게, 자주 오는 병이기 때문에 무서워 하지 않고 병원을 내원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 예방법은 자극이 가지 않도록 꽉 끼지 않는 옷을 입는다거나 규칙적이고 스트레스 받지 않는 일상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갑자기 수면시간이 줄어들거나 많은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면역체계가 무너져 질염을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비슷한 이유로 균형잡힌 식단을 섭취함으로써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좋다. 

▲유산균은 질 내 균형적인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사진=ⓒGetty Images Bank)

질염과 유산균의 효과 

질염을 예방하려면 외음부를 청결하고 습하지 않은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좋고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는 유산균이 항균물질을 생성해 유익균을 증식시키고 유해균이 살 수 없는 환경을 만들기 때문인데, 이러한 활동들이 질내 환경의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유산균은 면역 기능 조절에도 효과가 있기 때문에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