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영유아 홍역감염 주의보, 위생관리 및 예방접종 필요
2019-02-07 15:31:39
최다영
[사진=탄방엠블병원 제공]

최근 대구·경북 지역에서 영유아 등 홍역 환자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서울과 전남 등지에서도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에 보건당국은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 경로 파악에 나서는 등 초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홍역은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어린이가 환자와 접촉했을 때 90% 이상 감염되고 있는 전염성이 매우 높은 질환이다. 영유아의 경우 어린이집이나 학교 등 단체생활을 하며 높은 전염성을 보이고 있는데, 직접 접촉하거나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초기에 감기처럼 고열과 함께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점막 반점 및 피부 발진 증상이 나타난다. 

어린이가 홍역 유행지역(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을 여행했을 경우 여행 피로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높아 특히 조심해야 한다. 감염이 쉬운 생후 12~15개월 및 만 4~6세 유아들을 최우선으로 정기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홍역이 기침 또는 재채기 등에 따른 호흡기 분비물이 공기를 통해 전파되는 만큼 기침 예절을 지키고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홍역은 예방접종을 하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영유아는 특히 제때 접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 홍역은 2회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므로 일정에 따라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합병증 위험이 있거나 예방 접종을 맞지 못하는 6개월 이하의 영유아나 임산부의 경우 면역글로불린을 투여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도움말 : 탄방엠블병원 이정호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