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허리통증, 종아리당김, 다리저림 증상 보이면 허리디스크 의심
2019-02-08 09:00:00
최다영
가자연세병원 손준석 병원장

허리디스크는 현대인의 고질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거에는 노화나 외상에 의해 주로 발생했지만 지금은 학생, 사무직원 할 것 없이 의자생활이 늘어나고 운전과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늘어나는데 반해 바쁜 일과로 인해 운동시간은 부족해 나이를 불문하고 허리를 혹사시키는 일이 잦아지면서 현대인의 문명병이 된 지 오래다. 

허리디스크는 척추에 강한 충격이 가해지거나 장기간 부담이 쌓이면서 척추뼈 사이에 위치한 추간판이 탈출되는 증상으로, 보통 '허리디스크'라 불리지만, 디스크는 구조물의 이름이며, 정확한 질환명은 '요추추간판탈출증'이다.  

추간판은 탄력이 뛰어나 외부로부터의 물리적 충격을 완화시켜주고 딱딱한 뼈끼리 직접 부딪히는 현상을 막아준다. 이 디스크가 외부의 충격이나 잘못된 자세 등으로 인해 튀어나오게 되면 염증이 생기고 신경을 눌러 허리통증을 유발한다. 흔히 허리디스크라 하면 요통만을 떠올리지만 디스크의 위치와 누르는 신경에 따라 엉치, 다리, 발 등 하반신에도 통증과 저림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허리디스크는 전체 환자 10명 중 9명은 수술 없이 약물, 주사, 물리 치료 등의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되고 있다. 증상 초기에는 디스크 파열에 비해 밀려나온 수핵의 양이 많지 않아 신경에 대한 물리적 압박이 없다. 이 같은 경미한 증상은 안정 및 스트레칭, 약물주사, 물리치료 등의 관리로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중기로 넘어가면 신경주사치료, 풍선 카테터를 이용한 신경성형술, 고주파 수핵감압술 등의 비수술치료를 통해 신경치료를 해야 한다. 이러한 비수술적 치료를 6~12주간 진행해도 효과가 없거나 통증을 참기 어렵고, 하지마비가 생기거나 대소변 장애가 생기는 경우, 통증의 재발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라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기온이 급감하면서 근육과 인대의 수축으로 허리통증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다. 간헐적으로 통증을 느꼈거나 심각한 경우 허리통증 외에도 다리저림까지 생길 수 있는데, 이런 증상을 느꼈다면 바로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 좋다.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거의 없으며, 대부분 비수술치료로 호전될 수 있으므로 초기에 꼼꼼한 검사를 통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가자연세병원 손준석 병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