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광주에 생기는 10만대 자동차 생산단지, '광주형 일자리'의 과정과 조건은?
등록일 : 2019-02-01 17:36 | 최종 승인 : 2019-02-01 17:36
홍승범

[메디컬리포트=홍승범 기자] 최근 타결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란 광주광역시가 지역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고안한 사업으로, 기존 완성차업체 임금 절반 수준의 임금을 지급하는 대신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복리·후생 비용 지원을 통해 보전한다는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정이 함께 만들어낸 새로운 결과물이라 할 만하다(사진 = ⓒ픽사베이)

 

2019년 1월 30일 광주시와 현대차 간 합의안이 의결되고 어제 협약식이 진행되면서 광주형 일자리는 첫 발을 내딛을 수 있게 되었다. 현대차 광주, 광주 현대자동차, 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등 다양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정보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새로운 개념의 정부·기업·노동자의 조합, '광주형 일자리'

광주형 일자리는 기업이 낮은 임금으로 근로자를 고용하는 대신, 이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체가 주거, 복지, 보육 시설등의 복리·후생 비용 지원을 통해 보전한다는 일자리 창출의 개념을 기본으로 시작되었다.

 

광주형 일자리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지역경제 혁신 모델이 롤모델이라 할 만하다. 독일 슈투트가르트는 독일 남서부에 위치한 도시로 벤츠, 포르쉐, 보쉬, 지멘스, IBM 등 세계적 기업을 포함하여 14만개의 기업이 밀집한 도시인데, 80년대 후반 동구권 붕괴의 여파로 90년대에 실업률이 9%를 넘으면서 발생한 위기를 노조 - 기업 - 지역구성원들이 사회적 합의를 통해 2000년대 4%의 경제성장률을 끌어 올렸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에서 자동차를 생산하자는 기치로 야심차게 시작되었다(사진 = ⓒ위키미디어 커먼스)

 

광주형 일자리는 12대 광주광역시장이었던 윤장현 시장이 2014년 후보시절공약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광주형 좋은 일자리 1만 개 창출' 이라는 구호로 시작되었다. 이후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후보 때 공약이었던 "광주의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화"가 나오기도 했다. 광주시는 2015년 5월에는 '광주형 일자리 촉진에 관한 조례'도 제정했고, 2016년 7월에는 '광주시 더나은일자리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100대 국정과제에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포함되며 다시 주목을 받게 되었다. 2018년 6월 1일 현대차가 지분투자 의향서 제출하면서 가시화되었다. 하지만 현대자동차와 노조 측의 반대가 거세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광주시와 현대차의 절충으로 타결된 '5년간 임금 및 단체협상 유예'

이번에 타결된 광주형 일자리는 초임 연봉 3500만원, 주 44시간 근로, 연 10만대 생산 등이 들어있고 35만대 생산까지 임단협은 유예되기로 했다. 광주 빛그린 산단지에서 경형 SUV를 생산하게 된다.

 

▲광주 빛그린 산단지에서는 매년 10만대의 경형 SUV가 생산될 예정이다(사진 = ⓒ픽시어)

 

'5년간 임금 및 단체협상 유예' 조항에 대해 광주시와 현대차가 절충안을 만들어낸 점이 인상적이다. 물론 앞으로의 과정이 순탄치 않을 수 있으나 광주에 새로운 경제활력이 생긴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메디컬리포트=홍승범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