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드루킹 특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징역 5년 구형…"경공모 접촉은 김 지사 선택"
등록일 : 2018-12-28 15:00 | 최종 승인 : 2018-12-28 15:00
김정한
▲드루킹 사건 결심 공판에 출석하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출처=KBS)

[메디컬리포트=김정한 기자] 드루킹 특검이 댓글 조작 등의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징역 5년형을 구형했다.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2부 심리로 김경수 지사의 결심 공판이 진행됐다. 드루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검은 결심 공판에서 김경수 지사에게 징역 5년형을 구형했다. 댓글 조작 혐의 징역 3년, 드루킹 측에게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징역 2년을 각각 구형했다. 

드루킹 특검은 "김경수 지사가 인터넷 댓글 조작에 가담, 민의를 왜곡하는 데 동참했다"며 외교관직을 제안한 사안에 대해서도 "개인적 요구에 부응했다"고 지적하며 구형 배경을 설명했다.  

또 "국회의원이 세 번이나 경제적공진화모임 사무실이 있는 경기도 파주에 찾아간 건 파주 시민의 안위를 파악하기 위해서도 아니고, 출판업계를 살피기 위해서 간 것이 아니라는 게 명백하다"며 "김 지사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구형 전 결심 공판에 출석한 김경수 지사는 취재진에게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마지막 재판에서도 충분히 밝혀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특검은 드루킹 김동원 씨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드루킹 김동원 씨의 선고 공판 예정일은 2019년 1월 25일이다.  

[메디컬리포트=김정한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