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알아두면 좋은 '화상 응급처치·화상 물집 치료법'
2019-06-12 09:00:03
박세린
▲화상은 열이나 불, 태양 빛에 의해 생길 수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메디컬리포트=박세린 기자] 화상은 열에 의하여 피부에 손상이 가는 것을 의미한다. 대부분은 라면을 끓이다가 물을 엎질러 생기는 경우가 많으며 여름철에 태닝을 하고, 물놀이를 하는 등 야외 활동을 하다가 일광에 의하여 생기기도 한다. 혹은 불이 나서 화상 물집이 생기는 경우도 빈번하다. 이 뿐 아니라 화상은 화학물질에 의해서도 일어날 수 있으며 전기화상도 일어나게 될 수 있다. 피부는 우리 몸을 보호하는 1차 방어선이기에 피부에 화상이 일어나면 단순한 피부의 문제가 아닌 체온 조절 기능이 떨어질 수 있으며 외상이나 감염이 쉽게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국소부위 화상이 일어날 경우 흐르는 찬물로 피부를 적셔준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화상 응급처치 하는 법

화상이 작은 부위에 생겼다면 흐르는 차가운 물로 피부를 시원하게 해주는것이 좋다. 화상 물집이 생겼다면 병원으로 가기 전에 화상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2도화상 물집 잡혀 있다면 터트리지 않는것이 좋은데, 그 이유는 2차 감염이 생겨 흉이 질 수 있고 색소침착이 쉽게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화상이 생긴 부위에 이물질이 있다면 과산화수소를 사용하여 소독액을 바르는것도 좋다. 물집이 저절로 터질 경우에는 화상거즈 혹은 바세린거즈를 구매해서 적용하는 것이 좋다. 화상으로 인하여 딱지가 앉았다면 손으로 억지로 떼는 것은 금물이다. 화상 밴드를 붙여 화상 응급처치를 할 수 있다. 가능하면 화상 물집 치료는 병원에서 받도록 하여 더욱 안전하고 청결한 진료를 진행하는것이 바람직하다. 

▲화상 물집 부분에 햇볕을 쬐면 변색이 생길 수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화상 물집 치료의 방법

화상을 입었다면 화상 피부과에 방문하여 화상 응급처치를 하는것이 좋다. 항생제 연고를 화상 물집 주변에 바름으로써 감염을 미리 방지할 수 있게 된다. 2도화상 물집이 생기면 가능한 한 빠르게 화상 피부과를 방문하여 처치하는것이 바람직하다.
화상이 일어난 이후 하루에서 이틀정도는 화상 부위에서 삼출물이 나올 수 있다. 삼출물이 나올 경우에 감염 방지를 위해 손이나 옷감으로 닦기 보다는 소독된 거즈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감염 발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하여 화상 부위를 매일 체크해주는것이 좋다. 더불어 화상 물집이 생긴 부분은 햇볕을 바로 쬐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는 화상이 나아서 붉은 색을 띄는 경우도 마찬가지인데, 그 이유는 직사광선을 받을 경우 변색이 되어 회복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메디컬리포트=박세린 기자]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