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장염 초기증상]배 통증 미리 예방하고 개선하자
2019-06-12 09:00:03
윤보연
▲장염 증상에는 구토, 설사, 복통 등이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메디컬리포트=윤보연 기자] 이따금씩 속이 아프고 울렁거릴 때, 병원에 가면 종종 장염의 진단을 받곤 한다. 소화기계의 여러가지 증상을 야기하는 장염은 급성 장염과 만성 장염으로 나뉘게 된다. 급성장염은 급성으로 장 점막에 발생하는 염증을 일컬으며 배가 차갑거나 오염된 음식물을 먹었을 경우, 갑자기 많은 양의 음식물을 먹었을 경우나 음주로 인한 술 장염이 발생할 수 있다. 혹은 악성종양이나 알레르기성의 질환에 의하여 장염 초기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장염 초기증상은 설사 및 배 통증이 일어날 수 있으며 속이 메쓱거리고 구토가 나오는 경우가 있다. 설사를 할 경우 하루에 10번정도의 설사를 하게 되며 이 때문에 심한 탈수증세가 일어날 수 있다. 장염 종류에 따라 장염 어지러움이 발생하기도 한다. 
만성장염은 만성적으로 진행되는 장염을 말한다. 급성장염에 비하여 장염 통증이나 위염증상이 덜한 편이지만 오래 지속되며 호전되기 어려운 것이 특징이다. 가벼운 장염일 시에는 설사만 나오며, 중증일 경우에는 장염 통증이나 복부 팽만감 등이 진행된다. 

▲장염 발병 시 부족한 수분을 채워주자(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장염 개선하는 법

급성장염을 개선하기 위하여 장염 발병 후 하루에서 이틀동안 음식을 줄이고 수분을 공급하여 설사나 구토로 인해 빠져나간 수분을 채워주는 것이 좋다. 위염증상이나 장염 통증이 세균으로 인하여 발생되어 혈변이나 점액성 변이 일어날 경우에는 술파제나 항생제를 처방받아 먹을 수 있다. 설사가 심할 경우에는 지사제를 투여함으로써 장염을 개선하게 된다. 심각한 장염이 아니라면 대증요법만으로도 장염 초기증상은 개선될 수 있으며 며칠 안에 회복된다.

▲장염 예방을 위해 음식 조리 전 손을 씻자(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장염 예방하는 법

음식물을 조리할 때에는 세균이 음식물로, 그리고 사람의 구강으로 옮겨가지 않기 위해 반드시 손을 씻고 조리환경을 깔끔하게 한 상태에서 오리를 하는 것이 좋다. 패류를 조리할 때에는 85도의 온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해야 한다. 만성장염은 평소의 식사를 신경써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백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는 음식이 이로우며 지방이 들어있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자신에게 맞지 않는 음식은 피하는것이 좋으며 소화 및 흡수가 용이한 음식을 골라 섭취하는것이 위염증상의 예방 및 장염 초기증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따뜻한 음식은 60도 이상의 온도에서 보관하는것이 좋다.

[메디컬리포트=윤보연 기자]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