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남들에게 말 못할 간지러움, '사타구니 가려움증' 원인과 예방 및 치료방법
2018-10-02 17:00:38
김남준
▲ 여름철 주로 발생하는 사타구니 가려움증(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사타구니 가려움증 환자의 증가

[메디컬리포트=김남준 기자] 사타구니는 사람의 배꼽 아래에 위치하고 있는 부위이며, 인체의 생식기와 가장 근접하고 있는 부위이다. 사타구니는 허벅지가 접하는 부위이며, 다리가 접하는 만큼 많은 열과 땀이 발생하는 부위로도 알려져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사타구니 땀이 많이 발생할 수 있으며, 땀이 많이 발생하게 되면 습진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사타구니 습진과 가려움은 중년 남성에게 발생하는 피부질환이라 여겨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스키니진, 레깅스, 타이트한 속옷 착용 등 통풍이 되지 않는 의복 착용으로 인하여 젊은 여성들에게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 여름철 주로 발생하는 사타구니 가려움증(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사타구니가 가려운 원인

사타구니 가려움은 일반적으로 사타구니 습진에서 오는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허벅지나 다른 하체 피부에 밀착되어 있다 보니 땀의 통풍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고 이렇게 되면 사타구니 주변에 각종 곰팡이균과 세균들이 늘어나게 되어 피부를 자극하게 된다. ., 땀띠가 많이 나는 여름철 사타구니 가려움증 환자가 급증한다. 이는 굉장히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며, 가려워서 긁게 되는 경우에는 상처가 발생하고, 아물더라도 흉터를 발생시킬 수 있다

▲ 사타구니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스키니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사타구니 가려움 예방 및 치료방법

최근에는 스키니진 등 몸에 꽉 끼는 옷이 유행인데 너무 꽉끼는 옷은 사타구니 가려움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또한 일반적으로 사무직 종사자나 운전자들처럼 오래 앉아서 생활해야 하는 경우에 습진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타구니 부위의 청결을 잘 유지하도록 하고 습기가 차지 않도록 통풍을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디컬리포트=김남준 기자]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