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 naver_post kakao_plus

요실금수술, 미니슬링으로 빠른 일상생활 복귀 가능해

   오현지 기자   2018-05-31 10:06
▲로앤산부인과 부산점 이광배 원장(사진제공=로앤산부인과)

웃을 때나 걸을 때, 시도 때도 없이 소변이 새어 나온다면 요실금을 의심해봐야 한다. 요실금 증상을 호소하는 여성들은 자신의 증상을 부끄럽다고 여겨 감추곤 하는데, 요실금은 방치하면 각종 여성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요실금은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요실금 증상이 경미할 경우 요실금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는 케켈운동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운동은 요실금 증상을 완화시켜줄뿐 근원적인 치료법이 되지는 않는다. 따라서 증상이 심하다면 요실금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이에 최근 개원가에서는 요실금 환자에 대해 비교적 빠른 수술과 회복이 기대 가능한 미니슬링이 시행되고 있다. 미니슬링은 요도 아래에 지지물을 만들어주는 것으로 요실금 치료효과가 기대 가능하다. 또한 수술시간이 15분 전후로 짧기 때문에 긴 수술 시간과 회복 기간을 가지기 어려운 직장인 여성들도 부담 없이 수술받을 수 있다.

로앤산부인과 부산점 이광배 원장은 “요실금수술은 미용 목적이 아닌 의료 목적으로 진행되는 수술이기 때문에 의료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요실금은 여성으로서의 자신감을 떨어뜨려 심한 경우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수술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리포트=오현지 기자]

베스트 뉴스
내가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