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 naver_post kakao_plus

땀과 가려움으로 고통스러운 ‘사타구니 가려움’ 해결하려면?

   홍승범 기자   2018-05-16 16:26

여름같이 한창 땀이 많이 날 때에는 사타구니에 땀이 많이 차게 마련이다. 이럴 때에는 찝찝함도 문제지만 사타구니 주변에 사타구니 가려움이 생긴다는 문제도 있다.

▲갑자기 생기는 사타구니 가려움은 참기 힘든 고통으로 다가온다(출처=픽시어)

사타구니 가려움은 일반적으로 사타구니 습진에서 오는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허벅지나 다른 하체 피부에 밀착되어 있다 보니 땀의 통풍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고 이렇게 되면 사타구니 주변에 각종 곰팡이균과 세균들이 늘어나게 되어 피부를 자극하게 된다.

사타구니 습진, 단순한 가려움으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

이런 사타구니 습진과 사타구니 가려움이 심해지면 염증이 유발되고 심한 경우에는 심각한 피부트러블이나 고름, 진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증상이 심해지면 사타구니 완선이 되는 경우가 생긴다. 사타구니 완선이란 처음에는 홍색의 습진 모양으로 보이다가 둥글게 퍼져 나아가면서 만들어지는 증상을 말한다. 이런 증상이 점점 심해지면 사타구니 통증을 야기할 수도 있다.

사타구니의 가려움과 습진이 점점 심해지면 엉덩이 쪽으로도 습진이 올라가기 시작하는데 이런 엉덩이 습진 역시 사타구니 습진만큼 쉽게 잡기 어려운 증상이다. 계속 긁게 되면 습진 부위가 점점 더 퍼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빨리 병원에서의 치료를 받고 사타구니 습진 연고를 처방받는 것이 좋다.

▲너무 꽉끼는 청바지는 사타구니의 가려움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출처=픽사베이)

일반적으로 사무직 종사자나 운전자들처럼 오래 앉아서 생활해야하는 경우에 습진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타구니 부위의 청결을 잘 유지하도록 하고 습기가 차지 않도록 통풍을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스키니진 등 몸에 꽉 끼는 옷이 유행인데 너무 꽉끼는 옷은 사타구니 가려움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타구니 가려움이 습진을 지나 완선까지 발달한 경우에는 일반적인 사타구니 습진 연고로는 해결이 되지 않는다. 이럴 때에는 곰팡이균이나 다양한 진균에 대응할 수 있는 항진균 연고를 처방 받아야 한다. 이 역시 병원에서 처방을 받은 뒤 연고를 사용하도록 해야한다.

면역력 강화를 통해 사타구니도 건강하게

완선이 오래가게 되면 사타구니 색소침착이 일어나기도 하는데 이때 쯤이면 가려움이나 습진 증상도 조금 잦아들게 마련이다. 하지만 이런 증상이 잦아든다고 균이 완전히 없어졌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특히 가을, 겨울이 오면서 이렇게 어느 정도 증상이 완화된다고 안심할 수는 없다. 언제든 습하고 따뜻한 환경이 되면 진균이 다시 올라올 수도 있기 때문에 조심할 필요가 있다.

▲어루러기나 사타구니 완선에는 일반적인 연고가 아닌 항진균제나 스테로이드제가 필요하다(출처=픽사베이)

또한 사타구니 어루러기가 생기면 이 증상 역시 조심해야할 필요가 있다. 이 역시 사타구니 주변에 색소침착을 야기하는 데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그냥 넘어가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 또한 단순 연고보다 병원에서 처방해 주는 소염제와 항진균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한의학에서는 사타구니 습진을 과도한 체내의 열에 의한 증상으로 보고 있다. 과도한 열은 체내 심부 체온이 떨어지면서 나타나는 열로 보고 있는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인체와 피부 내부의 적절한 온도를 찾고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역시 중요한 것은 식습관과 생활습관, 운동 등의 방법이 있을 수 있다.

[메디컬리포트=홍승범 기자]

베스트 뉴스
내가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