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 naver_post kakao_plus

젊을 때 대비해야 하는 암보험 정보 알기

   김영인 기자   2018-05-01 00:00
(출처=게티이미지)

암보험은 암 진단을 받는 즉시 암 진단금을 정액으로 보상하는 보험이다. 한국의 암 생존율이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유일하게 생존율이 100%가 넘는 갑상선암을 제외하더라도 최근 5년간 암 생존율은 63.8%에 달해 10년 전인 50.7%에 비해 13.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특히 위암 및 대장암, 간암은 서구 선진국보다 월등히 높은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암보험에 가입해 미래를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함은 물론이다.

갱신형 암보험과 비갱신형 암보험

암보험은 진단시 받을 수 있는 보장금액이 다른 보험상품에 비해 높은만큼 내는 보험료가 부담될 수 있다. 이를 위해 각 보험사에서는 보험료 갱신이 있는 갱신형암보험 상품과 고정보험료로 상품을 유지할 수 있는 비갱신형암보험 상품을 만들었다. 갱신형암보험의 경우 초기 보험료는 비갱신형 암보험에 비해 저렴한 편이지만 계약시 정한 기간 기준으로 보험료가 갱신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보험료 부담이 높아진다. 비갱신형 암보험은 초기 보험료 그대로 납입기간까지 동일 금액을 납부하면 되지만 초기 보험료는 갱신형 암보험보다 높다는 단점이 있다.

순수보장형과 만기환급형

만기환급형 암보험은 만기시에 일부 적립된 보험료를 받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지만 순수보장형 암보험에 비해 납입기간 동안 내는 보험료가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순수보장형 암보험은 만기환급형 암보험과 보장내용은 동일하지만 만기시 적립된 보험료가 모두 소멸하므로 환급되는 보험료는 없다. 하지만 납입기간의 보험료는 만기환급형 암보험보다는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의 확인

암보험은 보장의 개시일과 보험 계약일에 차이가 있다. 계약 후 다음날부터 90일 동안 보장이 적용되지 않는 면책기간이 암보험에 존재한다. 계약 후 바로 보장을 개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면책기간 동안 암 진단 및 치료를 받더라도 진단금과 보장을 받을 수 없다. 또 보험사마다 다르지만 보험 가입 후 1년~2년 동안의 감액기간이 적용된다. 이 기간 동안 암 진단이나 치료를 받더라도 계약시 보장내용의 100% 보장이 아닌 각 보험사 약관에서 정한 비율로 보당을 받을 수 있다.

보장기간의 확인

암은 노년층에서 발병률이 높은 질병이다. 때문에 보장기간을 길게 설정하는 것이 유리하다. 하지만 보장기간이 길면 보험료가 오른다는 단점이 있다. 납입기간을 조절하면 보험료 부담을 덜 수 있다.

[메디컬리포트=김영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