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Medical Findings
인공자궁 개발 성공, 조산아 건강하게 살릴 수 있어
2017-04-26 13:50:00
최정화
▲인공자궁 개발 성공, 조산아 건강하게 살릴 수 있어 (출처=픽사베이)

미 필라델피아어린이병원 연구진은 인공자궁이 엄마의 자궁과 가장 비슷한 환경속에서  조산아들을 키우는 데 가장 적합한 장치임이 입증됐다고 의학지 네이처커뮤니케이션에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이 장치는 아기가 엄마 뱃속과 같은 최적의 환경에서 몇 주일을 더 자랄 수 있게 함으로써 건강하게 살려내는 장치로, 엄마 자궁 속의 양수와 비슷한 용액을 투명 용기 안에 채우고 그 안에  태아들이 떠 있는 시뮬레이션  실험을 거쳤으며 아기 몸에 인공 태반을 부착해 혈액을 통해 태아 심장에 산소를 공급한다.

초기 동물실험 결과  극단적인 조산으로 태어난 아기 양은 이 장치 속에서 3~4주일 동안 거의 정상적인 새끼 양처럼  자라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 논문의 제1 집필자인 에밀리 파트리지 박사는 "우리는 거의 움직이지 않고 잠만 자는 아주 작은 새끼 양 태아를 가지고 실험을 시작했다. 그런데 4주일이 지나자 이 태아는 눈을 뜨고 털이 자라나고, 숨을 쉬면서 헤엄도 쳤다. 그 광경을 보았을 때의 감격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아직 인체 테스트를 하려면 3~5년이 걸리겠지만, 필라델피아 병원 연구진은 이미 미국식약처(FDA)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국립보건원의  인큐베이터 장치 전문가인 캐서린 스퐁 박사는 "조산아들을 용액이 가득찬 인큐베이터 안에서 치료한다는 것은 아직은 생소한 개념이다.  하지만 조산아들의 폐는 아직 공기를 흡입할 수 있는 능력의 발달이 안돼있기 때문에 생리학적으로는 가장 괜찮은 해법이다"라고 논평했다. 

이 장치가 성공적으로 인허가를 받을 경우 통상 임신 22~23주를  조산아를 살릴 수 있는 경계선으로보고 26주 이하의 신생아에게만 인큐베이터 양육이 실시되고 있는 현재의 상황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