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Trend & Policy
식중독균 염기서열 장비로 분석
2017-07-20 19:00:00
양진영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0일 염기서열 정보를 비교·분석해 식중독 발생 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하는 ‘식중독균 염기서열 비교·분석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장비(NGS)를 통해 확보된 대용량의 식중독균 염기서열 정보를 입력할 경우 분석결과를 시각화해 식중독균 일치여부를 쉽게 판독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특히 기존 식중독 원인 조사방법인 유전자 지문분석법(PFGE)에 비해 높은 정확성을 보이며 추가 실험을 하지 않고도 혈청형, 항생제 내성, 신·변종 여부 등까지 확인이 가능하다.

안전평가원은 "미 FDA 프로그램과 비교해서도 정확성은 비슷한 수준이면서 처리 속도는 향상되었다"라며 "식중독균 염기서열 비교·분석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확보한 만큼 식중독 원인이 더욱 정확하게 규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전평가원은 14년부터 식중독균 유전체 연구 사업단과 함께 국내 식품유래 식중독균 유전체·전사체·메타게놈 유전정보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사업단 과제로 실시된 이번 프로그램 개발은 서울대 김희발 교수가 참여했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