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Trend & Policy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신시장 개척으로 성장 활로 삼는다!"
등록일 : 2017-01-03 09:34 | 최종 승인 : 2017-01-03 09:34
최태우

[메디컬리포트=최태우 기자]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17년 신년사를 통해 '자승자강(自勝者强)'의 정신을 강조하며 기업 도약을 위한 세 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자승자강이란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강한 사람"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권 부회장은 새해 업무 첫날인 2일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LG유플러스는 LTE를 중심으로 통신시장의 변화를 주도함으로써 모바일과 홈, 기업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거듭해 왔다"며 "최근 치열한 경쟁과 강한 규제로 성장세는 감소하고 있고, 정치•사회 환경이 급변하면서 경제 질서가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하지만 통신시장은 우리가 판을 뒤집을 수 있는 신규 사업의 기회가 분명히 있다"고 전제한 뒤 "내실을 더욱 단단히 하는 한편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한발 앞서 개척해 새로운 성장의 활로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권 부회장은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강한 사람이듯이, 우리가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어 그 누구보다 강해진다면 경쟁사는 감히 따라오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권 부회장은 자승자강의 정신을 발판 삼아 세계 일등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사업의 효율성 제고 ▲신규 사업의 일등 달성 ▲ 조직문화 혁신 등 세 가지 원칙을 임직원에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일등의 자신감이며 한계를 지워버릴 뜨거운 열정과 강한 의지"며 "올해는 자승자강하는 한 해가 되도록 다 함께 일등 유플러스의 꿈을 이루어 내자"고 말했다.

[메디컬리포트=최태우 기자]

오늘의 베스트 5
최신 기사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