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Wellness News
이터널 션사인이 현실로?...프로포폴, 트라우마 줄일 수 있다
등록일 : 2019-09-10 11:44 | 최종 승인 : 2019-10-02 17:41
박은혜
프로포폴이 트라우마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123RF)

[메디컬리포트=박은혜 기자] 영화 이터널 선샤인에서는 과거의 나쁜 기억을 불러일으킨 사람을 기억에서 완전히 제거하는 기술이 등장한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터널 선샤인처럼 감정적 혹은 심리적인 트라우마에 대한 기억을 약화시킬 수 있는 방안이 고안되고 있다. 이 치료법은 트라우마를 일으키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에 특히 효과적인 것으로 보인다.

나쁜 기억, 지울 수 있다?

나쁜 기억을 지워 트라우마를 경감시키는 치료 요법은 3개국 5개 연구기관의 연구팀이 실험을 통해 도출해낸 결과다. 

마드리드공과 대학을 비롯한 마드리드콤플루텐세대학, 레이나 소피아-CIEN 재단, 뉴욕대학, 라드바우드대 학 메디컬 센터가 공동으로 수행했다. 연구팀은 과거의 고통스러운 기억을 덜 발생시키고 이에 따른 심리적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과학적이고 새로운 방법을 모색했다.

연구의 저자 갈라자 벨레조는 이미 확립된 기억은 고정돼있기 때문에 쉽게 수정되기란 어렵 다면서도 새로운 연구에서는 전신마취나 단백질 합성 억제의 사용을 방해해 기억을 교란시키면 한시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초기 연구에서는 동물을 모델로 삼아 실험한 결과 어느 정도 효과성이 입증됐다. 확 립된 기억을 마취제로 다시 활성화시키면 뇌가 기억을 재구성하는 것을 방해해, 해당 기억이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프로포폴, 트라우마 줄일 수 있어

연구팀은 이번 실험에서 프로포폴을 트라우마적인 기억을 수정하고 조절하는 방법으로 활용 했다.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은 뇌의 신경전달물질 GABA의 증가를 유발시켜 마취 효과는 내 는 것이 특징으로, 회복이 빠르고 부작용이 없다는 점이 큰 강점으로 작용한다. 다만 과도하게 투여할 경우 중독 증세를 보일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최근 외상으로부터 회복하거나 공포증을 치료하는 방식으로 활용됐다. 실제 로 실험을 수행한 연구팀은 이 마취제가 트라우마에 대한 기억력을 약화시키는데 필수적인  작용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PTSD를 관리하는데 효과적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마드 리드콤플루텐세대학의 브라이언 스트레인지 박사는 프로포폴이 감정적인 요소에 대해 매우 선택적으로 반응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팀은 이외 더욱 긍정적인 효과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도 동시에 모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신마취나 단백질 합성 억제의 사용을 방해해 기억을 교란시 키면 한시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사진=123RF)

연구팀은 실험을 위해 50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충격적이고 감정적인 내용이 담긴 슬라이 드쇼를 보여줬다. 쇼에 담긴 내용은 교통사고를 당한 소년의 이야기와 납치 및 폭행을 당한 여성의 이야기로, 참가자들이 트라우마를 경험할 정도로 매우 강렬한 효과를 보였다. 

일주일 후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슬라이드쇼에 대한 내용을 기억하도록 요청했다. 그리고  다시 두 그룹으로 나눠 프로포롤을 투여했다. 한 그룹은 투여 받은 지 24시간 후, 그리고 나머지 그룹은 투여받은 직후 다시 한번 슬라이드쇼에 관한 질문을 해 기억을 유도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모두 프로포폴을 투여받은 후 강렬했던 장면을 기억하는 정도가 12%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4시간이 지난 그룹의 경우, 기억 정도가 투여 전 보다 더욱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와 관련, 불쾌한 기억뿐 아니라 공포증이나 사고 로 인한 충격적인 기억들도 분리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평가했다.

생활 방식의 중요성

미 심리학회는 의학적인 개입 외에도 운동이나 적절한 수면 같은 생활 습관도 정신적인 기억을 처리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적당한 수준에서 격렬한 수준에 이르는 운동이 PTSD 증상을 감소하는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푸에르토리코의과대학의 그레고리 쿼크 박사는 "잠은 학습의 핵심으로, PTSD는 수면 감소 혹 은 방해로 나타날 수 있다"며 "조건화된 공포가 아침에 더 효과적으로 제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호르몬 수치 역시 치료의 효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예를 들어 에스트로겐은 공포와 불안 을 제거시키는 뇌 영역을 활성화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