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Medical Findings
“무관심·무감각증 보이면 치매 의심해야”
2019-09-09 11:39:45
최재은
과학자들은 무관심 혹은 무감각증이 치매를 암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사진=셔터스톡)

[메디컬리포트=최재은 기자] 연구진이 경도인지장애(MCI) 환자의 무관심과 치매 위험 증가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했다.

치매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발병을 최대한 늦추거나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치매는 노화에 따른 인지 장애라 치료법이 없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65세 이상 인구의 5~20%가 MCI를 겪을 수 있다.

MCI를 겪는 사람들은 메모리 클리닉 등을 방문해 상태를 진단하고 치료를 받는다. 이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치매 진단을 받는 것이다. 현재 일부 위험 요소를 근거로 치매를 예측 및 진단하고 있긴 하지만 정확한 예측을 내리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일이다.

무관심은 관심 부족, 열정 부족, 동기 부여 감소, 감정 표현 감소 등으로 정의된다(사진=셔터스톡)

이에 따라 과학자들이 개인의 행동 변화에 주의를 기울여 치매를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들이 주목한 것은 무관심 혹은 무감각증이다.

무관심 혹은 무감각증(Apathy)은 단순한 권태와는 다르다. 이는 관심 부족, 열정 부족, 동기 부여 감소, 감정 표현 감소 등으로 정의된다. 전문가들은 인지 장애나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는 사람들의 절반 정도가 무관심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치매 발병 전의 무관심이나 무감각증에 대한 연구는 여태까지 거의 주목받지 못했다.

연구진은 메드라인(Medline), 엠베이스(Embase) 및 사이크인포(PsychINFO) 등의 데이터베이스에서 수집한 16건의 연구를 조사해 아직 치매 진단을 받지는 않았지만 무관심 혹은 무감각증이 심해진 노인과 치매 진단 사이의 연관성을 검토했다. 이들은 계통적 코호트 연구에 따라 증거를 분석했다.

데이터베이스에 포함된 인구 집단은 MCI, 인지 장애, 치매가 없는 인지 장애, 혼합 인지 장애 등을 앓는 사람들이었다. 총 7,365명의 환자 중 약 20% 정도가 무관심을 보였다.

무관심은 메모리 클리닉 등에 다니는 환자의 치매 위험을 두 배로 증가시켰다. 하위 그룹 분석, 메타 회귀 및 개별 연구 결과에 따르면 후속 조치에 따라 무관심이 줄어들 경우 치매 위험도 줄어들었다. 

또한 연구진은 상대적으로 젊고 건강한 사람일수록 무관심을 식별하기가 더 쉽기 때문에 특히 두드러진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노인들은 신체적 제약이나 인지 능력의 제약 등으로 인한 다양한 이유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기도 한다. 반면 젊은 사람들에게서는 증상이 두드러지기 때문에 치료 가능성이 높다.

무관심은 새로운 표식

연구진은 무관심 혹은 무관심으로 인한 행동 변화가 표준 임상 검사와 더불어 치매 발병 위험을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마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의사들에게 매우 유용한 진단 기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에는 중요한 임상적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환자의 행동 변화를 관찰하는 것은 MRI 스캔 및 뇌척수액 분석과 같은 첨단 방식과 비교했을 때 훨씬 빠르고 저렴하다.

물론 아직까지는 더 많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연구진은 "무관심 혹은 무감각증이 있는 모든 성인이 치매를 앓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의학적으로 매우 취약한 그룹,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 그룹에게는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나 보드게임을 하면 치매 환자의 무관심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사진=셔터스톡)

무관심에 대한 반응

무관심은 편집증과 같은 또 다른 치매로 인한 행동에 비해서는 다루기 어려운 행동이 아니다. 하지만 사람의 삶의 질, 안전, 생활 능력 등에 전방위로 영향을 미친다. 전문가들은 무관심에서 벗어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치매 환자의 무관심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각 환자가 개별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치매 환자가 흥미를 보일 수 있는 중요한 활동을 하는 것은 무관심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스포츠, 보드게임 혹은 과거의 추억을 회상하거나 과거에 있었던 일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것도 무관심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