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생활문화
[칼럼] 여성검진 가을철 환절기 시작되기 전에 받는 게 좋아…
2019-09-24 17:42:06
임종현
사진: 로앤산부인과 잠실점 권혜성 원장 

[메디컬리포트=임종현 기자] 기온이 급격하게 차이 나는 환절기가 되면 면역력이 약해져 각종 여성질환에 걸리기 쉽다. 무더운 여름 날씨가 계속되고 있지만 가을철 환절기에 대비해 건강 관리를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성들이 가장 자주 걸리는 여성질환으로는 ‘질염’이 있다. 질염이란 자궁과 외음부를 잇는 통로인 질에 생기는 염증으로 질 내 유익균 불균형, 외부 세균 침투 등 다양한 이유로 발생한다. 초기 증상이 미비한 편이고 재발이 잦아 철저하게 예방하는 것이 필요한 질환 중 하나이다. 

이와 같은 여성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바람이 잘 통하는 바지를 입거나 생식기 위생 관리에 신경 써주는 것이 좋다. 더불어 6개월에 1번씩 산부인과에 방문해 여성검진을 받아준다면 효과적으로 질환 발병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상당히 많은 여성들이 산부인과를 방문하기 꺼려 한다. 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검진 비율은 절반도 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이나 의료진의 성별에 민감한 편이라면 여성 의료진이 진찰하는 곳을 찾아가는 방법도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아무리 증상이 가벼워 보여도 오랜 시간 방치하면 골반염, 방광염, 자궁경부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간혹 자가 치료를 시도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염증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며, 확실한 치료를 받고 싶다면 산부인과 전문의에게 상담을 받아 정확한 발병 원인을 파악하고 치료를 받는 게 바람직하다. 

도움말: 로앤산부인과 잠실점 권혜성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