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생활문화
피스타치오 하루 한 줌, 건강 챙기는 영양 간식으로 주목받는 이유는?
2019-08-01 11:00:04
임종현

[메디컬리포트=임종현 기자] 견과류는 불포화지방이 풍부해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건강 간식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피스타치오는 견과류 중 칼로리가 낮을 뿐 아니라 불포화지방, 섬유질, 비타민B 등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영양성분이 풍부하여 피스타치오를 영양간식이나 베이커리, 디저트, 요리 재료 등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이 늘었다.  

최근 피스타치오를 평소 한 줌씩 간식으로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DNA 손상을 줄이고 당뇨병 전증 환자의 건강을 챙기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가 되면서 그 관심이 더하고 있다. 

스페인 레우스(Reus)의 로비라 비르힐리 대학교(Universitat Rovira i Virgili) 연구진은 49명의 당뇨병 전증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매일 피스타치오 2온스(56.7그램)를 섭취할 경우 세포 노화와 수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불규칙한 생활습관, 식습관을 가진 사람은 건강한 사람에 비해 DNA 산화 손상률이 높고 말단소립이 짧은 편이다. DNA 세포가 산화될수록, 말단소립이 짧아질수록 노화가 촉진되기 때문에 당뇨병과 같은 질환에 노출된 사람은 DNA 산화와 말단소립 손실을 막아야 오랫동안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 

연구원 중 한명인 Monica Bullo Bonet은 “당뇨병 전증 환자에게 피스타치오 한 줌을 매일 섭취하도록 했더니 DNA 손상이 줄어들고 말단소립 관련 유전자 생성이 증가했다”며 “이전 연구에서 포도당과 인슐린 대사에 대한 피스타치오의 효능을 확인했는데 이번 실험으로 피스타치오가 DNA 산화 손상 방지하고 노화를 늦추는 데 도움을 준다고 확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팀은 지난 시험에서 피스타치오가 첨가된 식단이 당뇨병 위험이 높은 환자까지도 포함해 인체의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을 낮추는 효과와 혈당과 인슐린을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 외에도 피스타치오가 당뇨병 전증이 있는 사람들의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들이 보고되는 중이다. 

아울러 피스타치오는 견과류 중에서는 유일하게 자연이 주는 항산화 성분 카로티노이드라는 루테인(lutein)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루테인은 자외선과 같이 유해할 수 있는 자극으로부터 눈을 건강하게 보호해준다. 

미국 피스타치오 협회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이 오면서 만족스럽고 영양가 있는 간식을 찾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평소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전신질환으로 간식을 먹기 어려웠다면 각종 실험과 연구를 통해 건강간식으로 적합하다고 밝혀진 피스타치오를 접해보시기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