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족저근막염 증상 여름 신발 '조리, 슬리퍼' 조심! 발바닥이나 발뒤꿈치 통증 나타나면 발바닥 편한 깔창이나 패드 사용 추천
등록일 : 2019-07-18 11:41 | 최종 승인 : 2019-07-18 11:41
정혜영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여름이면 심해지는 증상으로 발바닥 무좀과 아킬레스건 염증이 있다. 여기에 샌들이나 조리, 슬리퍼를 신어 나타나는 족저근막염 증상까지 유의해야 한다. 조리(쪼리) 슬리퍼의 경우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에 주로 힘을 사용하므로 아치형 발 안쪽이 제대로 지면을 지지하지 못하거나 발뒤꿈치가 쓸려 발바닥을 오염시키고 발뒤꿈치 각질까지 발생시킨다. 발뒤꿈치 각질은 발바닥의 갈라진 틈이 검게 변하거나 너무 건조할 경우 출혈이 생길 수 있다. 보기에도 좋지 않지만 발바닥 통증이 더욱 심각해질 우려가 있으니 조심한다. 발바닥과 발뒤꿈치, 발 안쪽 아치 통증은 대표적인 족저근막염 증상이며 가벼운 염좌로 넘기기 힘들다. 아킬레스건염은 종아리까지 통증이 온다. 팔자걸음을 고치는 방법을 쓰거나 올바른 보행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좌우비대칭이 원인이 돼 한쪽 발에만 족저근막염이 생기기도 한다. 족저근막염의 증상과 원인, 치료법, 족저근막염 스트레칭 및 마사지에 대해 알아보자.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족저근막염 증상

하이힐도 마찬가지다. 조리, 슬리퍼, 샌들과 마찬가지로 하이힐은 앞으로 체중이 쏠리면서 발바닥에 무리를 가하게 만든다. 대부분 족저근막염 증상은 발뒤꿈치 내측 통증을 느끼게 한다. 아침에 눈 뜨고 처음 발을 바닥에 내딛을 때 수면 중 수축된 족저근막이 무리하게 펴지면서 심각한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장시간 걷기 운동을 하거나 도보 여행, 행군을 하는 군인인 경우에도 족저근막염의 원인이 된다. 통증 증상은 갈수록 악화되고 걷기에 무리가 생기며 무릎과 고관절이 뻐근해지고 척추까지 뻣뻣한 경직감과 통증이 올라올 수 있다.

족저근막염 원인

발뒤꿈치와 각 발가락을 연결하는 족저근막이 짧은 경우 족저근막염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서구화된 식습관과 운동 부족으로 인해 과체중인 비만의 경우 족저근막염의 위험도가 높다. 하이힐을 신고 일해야 하는 직업군에 있는 경우도 낮은 굽과 쿠션, 패드없이 신발을 착용하므로 원인이 된다. 평소 걷기를 잘하지 않거나 너무 많은 걷기를 하는 경우 운동량이 큰사람 역시 족저근막염 증상을 겪을 수 있다. 아킬레스건이 굳어서 긴장되지 않도록 족저근막염 스트레칭이나 마사지를 자주 하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족저근막염 치료(스트레칭과 마사지)

족저근막염 치료는 정형외과나 한의원에서 가능하다. 정형외과에서 진단에 필요한 CT, 엑스레이, MRI 등 촬영을 진행할 수 있다. 족저근막염은 물리치료나 침 치료 등을 하기도 하지만 먼저 원인을 파악하고 교정하기 위한 방법을 찾는 것이 좋다. 잘못된 걸음걸이를 고치고 무리한 운동량을 줄인다. 특히 불편한 신발을 발바닥이 편안한 기능성 신발로 바꾸고 신발 쿠션이나 패드, 깔창을 사용한다. 통증이 너무 심한 경우 진통제 사용이나 스테로이드 주사를 할 수 있다. 족저근막을 늘려주는 수술도 있지만 족저근막을 펴주는 발끝을 몸쪽으로 당기는 플렉스 동작을 자주 하고 족욕과 알로에 수딩젤 등을 이용해 부드럽게 마사지하는 것도 치료에 도움된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