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탈모 치료 종류별 관리 따로... M자탈모·원형탈모·정수리탈모 '탈모약' 부작용과 '탈모에 좋은 음식'
등록일 : 2019-06-27 10:36 | 최종 승인 : 2019-06-27 10:36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스트레스는 면역력을 낮추고 몸의 온갖 질환에 관여한다. 특히 스트레스성 탈모를 겪는 사람이 늘고 있다. 머리 빠짐은 유전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더러 유전성과 관계없는 다양한 탈모 종류 증상을 겪는 사람들도 있다. M자탈모는 주로 남성형 탈모라고 칭한다. 이마의 양 끝이 알파벳 M자 모양으로 벗겨지는 증상이다. 여성 탈모의 증상으로 원형탈모가 발생할 수 있다. 원형 탈모는 머리카락이 부분적으로 동그랗게 빠지는 현상이다.

정수리 탈모는 정수리 부분의 머리숱이 현저히 줄거나 머리카락이 빠진 뒤 다시 나지 않는다. 탈모치료로 가발을 선택하는 사람도 많지만, 가발은 통풍이 안 되고 요즘처럼 덥고 습한 날씨에 괜한 피부·두피염을 발생시킬 수 있다. 탈모로 잘 알려진 그룹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는 모발이식을 하고 나타났다. 최근 모발이식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는 경향이 있지만, 가격과 들이는 시간이 만만치 않다. 바르는 탈모약과 탈모방지 샴푸도 주목받고 있다. 유전력을 넘어서는 탈모 예방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뭐가 있을까? 탈모 증상별 원인과 탈모 치료 및 탈모에 좋은 음식을 소개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탈모 증상

남성형 탈모는 가족력이 있는 경우 발생 확률이 높다. 주로 20대·30대 젊은 나이부터 모발이 점차 가늘어지고 탈모가 진행된다. 이마와 머리털 경계선이 뒤로 밀러 M자탈모가 발생한다. 정수리 부근에 먼저 발생하기도 한다. M자 탈모는 이마부터 서서히 벗겨지면서 머리카락 전체가 빠지기도 한다. 여성형 탈모는 주로 모발선은 유지하되 머리 중심부, 즉 정수리 탈모가 일어나는 경우다. 완전한 민머리가 되는 경우는 드물지만, 철저한 조기 관리와 치료가 필수적이다. 원형탈모는 주로 동그란 모양으로 나타난다. 증상 부위가 확대될 수 있으며 전신에 털이 빠지기도 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탈모 원인

사람의 머리카락은 생장기와 퇴행기를 지나 휴지기에 들어간다. 나이가 들면 모발의 색소가 엷어지고 윤기가 없으며 모근이 가늘어지게 된다. 탈모가 발생하거나 머리숱이 현저히 줄게 된다. 탈모의 원인이 남성호르몬에 의한 것으로 추측되기도 한다. 수염을 자라게 하지만 반대로 두피에서는 탈모를 일으킨다는 말이다. 탈모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여성형 탈모에서도 일부 원인이 남성형 탈모와 동일한 것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휴지기 탈모증은 보통 내분비 질환, 영양 결핍, 약물 사용, 출산, 발열, 수술 등 심한 신체적·정신적 스트레스 후 발생하는 탈모 증상이다.

탈모 치료와 탈모에 좋은 음식

탈모는 약으로 치료하는 방법이 있다. 최근 호르몬을 억제해 탈모를 방지하는 약이 개발됐다. 먹는 약인 피나스테라이드와 두피에 직접 바르는 미녹시딜 등이 있다. 탈모약의 경우 발기부전이나 임신에 민감하다는 후기가 종종 있다. 탈모에 좋은 음식으로는 콩, 두부, 된장, 칡, 채소 등 이소플라보노이드 함유 음식이 도움을 준다.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오늘의 베스트 5
최신 기사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