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고지혈증' 증상 콜레스테롤·중성지방 먼저 알아야... 특별한 증상 없는 '고지혈증'의 원인과 중성지방에 좋은 음식에는 뭐가 있을까?
등록일 : 2019-06-26 14:50 | 최종 승인 : 2019-06-26 14:50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고지혈증은 나와 먼 얘기라며 방심해선 안 된다. 고지혈증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병이다. 혈액 속 콜레스테롤이 많아지는 질환을 말한다. 고지혈증이 있으면 흔히 동맥경화증이라고 부르는 심장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고 혈액 속 콜레스테롤이 높아지는 정도에 비례해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도 높아진다. 이상지지혈증 혹은 고지혈증은 지방 대사 조절 이상으로 혈액 속 콜레스테롤과 지방질 성분이 많이 있는 질환이다.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혈중에 증가된 상태를 말한다.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란 무엇일까? 고지혈증 증상과 원인 및 고지혈증에 좋은 음식에 대해 알아보자.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콜레스테롤 종류

콜레스테롤은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과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인 HDL콜레스테롤, 총콜레스테롤로 분류한다. LDL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쌓여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동맥경화를 유발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린다. HDL은 혈관 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으며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린다. 총콜레스테롤은 두 가지를 하나로 묶어 부르는 이름이다.

중성지방이란

중성지방은 지단백 가운데 부분을 구성하는 지질로 장에서 흡수된 지질에 포함돼 있거나 간에서 생성된다. 중성지방의 원인은 비만, 운동 부족, 흡연, 과음, 탄수화물 다량 섭취 등과 당뇨병·만성신부전·신증후군 등의 질환과 연관 있으며 베타 차단제, 스테로이드, 에스트로겐 등 약제에 의해 상승할 수 있다. 중성지방이 높으면서 HDL 콜레스테롤이 낮은 경우 대사증후군과 깊은 연관이 있어 동맥경화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고지혈증 증상 및 원인

고지혈증 증상은 자각증상 없이 혈액검사로 알 수 있다. 고지혈증이 원인이 되어 병적 증상이 나타났다면 이미 심혈관질환이나 뇌혈관질환의 합병증이 진행된 상태로 진단한다. 장기간 고지혈증이 지속되면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쌓이고 이 덩어리가 터지면서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을 발생하게 한다.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한 혈액검사가 필수적이다.

1차성 원인은 직접 고지혈증 지질 상승을 야기하는 요인이다. 유전적 요인과 성별·나이다. 여성은 폐경 이후 갱년기에 접어들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상승한다.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이 많은 동물성 지방을 지나치게 섭취하거나 과도한 음주로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이 상승하기도 한다. 비만과 운동 부족도 원인이 된다. 2차성 원인은 간접적인 임신, 약물복용 등에 의한 것이다.

고지혈증에 좋은 음식

양파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을 상승시킨다. 혈액순환을 개선하고 혈압을 낮추며 혈전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딸기 역시 고지혈증 예방에 좋다. 항산화 성분이 들어 있어 LDL을 감소하고 HDL을 유지한다. 강황의 커큐민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콜레스테롤이 혈관에 쌓이는 것을 막는다.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오늘의 베스트 5
최신 기사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