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당뇨 초기증상 알기 힘들어 당뇨 정상수치는? 당뇨병 치료법 당뇨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 알아보기...새싹보리·노니 좋아
등록일 : 2019-06-19 09:50 | 최종 승인 : 2019-06-19 09:50
양윤정
▲당뇨는 위험한 질환이다.(사진=Ⓒ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양윤정 기자] 우리 몸을 조용히 갈아먹는 질환들이 있다. 이런 질환을 생명을 위협하지만 증상을 좀처럼 느끼기 어려워 이미 병을 발견했을 땐 늦은 경우가 많다. 이런 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은 정기적인 건강검진밖에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때문에 국가에서는 무료로 건강검진을 시행하는데, 꼭 확인하는 검사가 있다. 바로 혈당 검사다. 혈당 검사를 통해 알 수 있는 병, 당뇨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당뇨병

우리 몸을 여러 가지 성분을 에너지로 이용하는데, 그 중에서도 포도당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포도당을 섭취하면 췌장에서 인슐린을 분비, 포도당을 에너지로 바꾼다. 이 인슐인이 이상을 일으켜 혈당 수치에 문제가 생긴 것을 당뇨라고 있다. 당뇨라는 이름은 포도당의 농도가 짙어져 소변에서도 포도당이 들어있다고 해서 붙여졌다.

혈당 정상수치·당뇨 정상수치

건강한 성인의 공복 혈당 정상수치는 99mg/dL이하며 식후 2시간은 139mg/dL 이하다. 당뇨에 해당되는 사람들의 공복 혈당 수치는 126mg/dL 이상, 식후 2시간 수치는 200mg/dL 이상이다. 다만 공복 혈당이 110~125mg/dL 정도 되는 사람도 당뇨 전단계로 판단해 관리를 요한다.

▲계속 피곤한 것도 당뇨의 초기증상이다.(사진=ⒸGettyImagesBank)

당뇨 초기증상

당뇨 초기증상은 일상생활에서 다른 원인으로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것들이기 때문에 당뇨 초기증상으로 당뇨를 판단하기 힘들다. 당뇨 초기증상은 소변이 자주 마렵고, 갈증이 심해진다. 배고프다고 자주 느끼지만 체중은 이유 없이 감소된다. 시야가 흐려지는 경우도 생기고 손발이 저리는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도 있다. 피부가 간지럽거나 피곤이 가시지 않는 증상도 당뇨 초기증상으로 언급된다.

▲당분과 염분이 많은 음식은 피해야 한다.(사진=ⒸGettyImagesBank)

당뇨 치료방법과 당뇨에 좋은 음식·나쁜 음식

당뇨 치료는 당뇨의 원인이 되는 인슐린 관련 치료와 생활습관 교정으로 진행된다. 당뇨 관리를 위해 자극적인 음식이나 당분, 염분이 많은 음식을 피하고 적절한 운동을 병행한다. 당뇨에 좋은 음식으로는 새싹보리, 크릴오일, 노니 등이 있다.

[메디컬리포트=양윤정 기자]

오늘의 베스트 5
최신 기사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