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사랑니 발치 "아프니까 '사랑니'다" 사랑니 통증 우려... 발치 후 식사 방법은?
등록일 : 2019-06-17 15:36 | 최종 승인 : 2019-06-17 15:36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사랑니가 나 봐야 사랑을 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사랑니 발치 후 통증은 개인차가 있지만 대체로 얼굴이 퉁퉁 붓거나 잇몸이 붓는 등 증상이 나타난다. 잇몸 안에 갇힌 매복 사랑니의 경우 발치 과정이 더 복잡하고 길다. 사랑니가 나면 무조건 발치가 답일까? 사랑니 발치 방법과 발치 후 식사 및 잇몸 부었을 때 할 수 있는 조치를 소개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사랑니 원인

일반적으로 사랑니라 부르는 어금니는 제3 대구치를 일컫는다. 치아 중 가장 늦게 나는 이다. 이성에 호기심이 왕성할 17~25세 사이 나기 시작하는데 이 때문에 사랑니라는 명칭이 붙었다고 추측한다. 사랑니는 위아래 양쪽 끝에 총 4개가 난다. 위치가 위치인 만큼 다른 치아에 비해 퇴화 현상이 있으며 위축되거나 기형인 경우가 있다. 약 7% 사람에게는 사랑니가 아예 없기도 하다. 정상적으로 사랑니가 자라서 관리되는 경우 아무 문제가 없지만, 이가 날 공간이 협소한 채로 사랑니가 자라면 매복사랑니가 되는 경우가 있다. 사랑니와 관련된 질환인 충치나 지치 주위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사랑니 발치 시술

사랑니는 보존 치료와 발치 수술로 나뉜다. 상태가 양호하고 지속적인 청결이 유지되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서면 보존하는 쪽으로 염두한다. 충치의 우려가 있거나 치아의 보존이 필요하면 전문가의 진단 하에 발치를 결정한다. 대개 구강 내 국소 마취 후에 발치를 시작한다. 치근이 기형이거나 부분 매복니, 수평으로 누운 이일 경우 발치는 환자와 의사 모두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아래턱을 담당하는 하악관, 위턱을 담당하는 상악관 등과 연관성 때문에 위험부담이 따르기도 한다.

정상 사랑니를 발치할 때는 치은염 정도의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시행한다. 잇몸 절개 없이 보통 치아를 뽑는 방법으로 삭제한다. 사랑니가 앞으로 기울어 바로 앞어금니 뒤쪽 사이에 음식물 축적이 쌓이게 될 우려가 있는 경우 잇몸 절개나 골 삭제, 치관 분할이 필요하다. 후방으로 기울어진 매복 사랑니의 경우 염증 발생의 우려로 대부분 잇몸 절개, 골 삭제가 필수적이고 치관 분할이 필요할 수 있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사랑니 잇몸 부었을 때는?

사랑니 발치 후 부종이나 통증 또는 개구 제한은 외과적인 수술 후 비슷한 기전으로 나타나는 정상적인 반응이다. 부종이나 종창은 보통 시술 후 이틀간 가장 심하고 점차 감소하며 사라진다. 사랑니 수술 후 부종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얼음이나 찬물을 담은 컵 등으로 냉찜질을 하면 훨씬 낫다. 필요시 수술 전 스테로이드를 투여할 수 있다.

사랑니 발치후 식사

발치 후 24시간은 치료한 치아로 음식물을 씹지 않도록 주의한다. 수술 후 지혈과 통증 조절에 관심을 갖고 감염이나 후유증이 생기지 않도록 권고사항을 지켜야 한다. 처방된 약제를 지시대로 먹고 발치 부위는 구강 세척제로 청결하게 관리한다. 목욕, 음주, 흡연, 과격한 운동을 피한다. 딱딱하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고 유동식을 당분간 먹되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오늘의 베스트 5
최신 기사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