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계속 설사할 때 응급조치로 알맞은 것은? ‘물설사 원인’과 멈추는 법 설사에 좋은 음식 3가지
2019-06-12 09:00:03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설사가 시작되면 시간을 거슬러 오르기 시작한다. 뭘 먹었는지 위생관리는 어땠는지에 대해 생각한다. 설사는 묽은 변을 보는 것을 말한다. 정확히 배변 횟수가 하루 4회 이상, 대변량이 하루 250g 이상 묽은 변이 있을 때 설사라고 한다. 2~3주 이상 지속되면 만성설사라고 부르며 보통 나타나는 설사를 급성 설사라 부른다.


설사는 기전에 따라 두 가지로 구분한다. 삼투성 설사는 체내로 흡수되지 않은 삼투성 물질이 대변으로 배설되는 것이다. 삼투압이 높으면 물을 장내로 끌어들여 배출한다. 변비치료제나 흡수 장애 증후군이 이 설사의 원인이 된다. 이 경우 음식물 섭취를 중단하면 설사가 멎는다. 분비성 설사는 장 점막에서 능동적으로 수분을 장내로 분비해서 생기는 설사다. 콜레라 독소가 대표적이다. 음식을 먹지 않아도 설사가 지속돼 정맥주사를 통해 링거액 같은 수액을 공급해야 한다. 계속 설사할 때 할 수 있는 조치로 뭐가 있을까? 보다 구체적인 물설사 원인과 멈추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설사에 좋은 음식도 함께 소개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물설사의 원인


정상적인 장은 수분을 흡수하고 분비하는 기능을 통해 수분, 전해질, 영양분 흡수를 조절한다. 장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독소가 있다면 몸 밖으로 내보내기 위해 장내 수분 분비를 증가하거나 장운동을 증가 시킨다. 설사는 장 손상에 대비하는 보호 반응으로 볼 수 있다. 급성설사의 원인은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이다.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균에 오염된 음식을 먹으면 발생한다. 만성설사의 원인은 약물이나 음주, 세균성 감염 등이 있다.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등 장 질환이 설사의 첫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물설사 멈추는 법


설사를 멈추게 하기 위해 복통이 동반된 경우 호전을 위한 지사제를 사용한다. 만성 설사에는 정확한 원인 규명이 어려워 약물치료만 시행하기도 한다. 급성 설사는 자연 치유된다 하지만 심하거나 오래가는 설사는 탈수를 막기 위해 손실된 수분과 전해질을 공급해야 한다. 연한 주스나 청량음료, 안전한 물이나 이온 음료를 섭취해야 한다. 지사제의 경우 일시적인 복통과 증상을 줄여주지만 중독성이 있기에 오래 사용해서는 안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설사에 좋은 음식 3가지


1. 부추: 부추는 뛰어난 살균작용을 한다. 장내 나쁜 세균 증식을 억제하고 장 기능을 개선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2. 사과: 사과는 묽은 변을 응고시키는 펙틴 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 장을 보호한다. 취침 전보다는 아침 공복에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


3. 페퍼민트 차: 페퍼민트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완화에 효과적인 차다. 메스꺼운 증상을 누그러뜨리고 설사를 멎게 한다. 캐모마일은 안정감을 주어 배탈과 복통을 완화한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