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일주일에 서너 번! ‘목 디스크’ 치료 방법 ‘운동’은 어떨까? 목 디스크 증상과 원인 분석
2019-06-12 09:00:03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디스크의 표면은 탄력이 좋고 질긴 섬유질이다. 안쪽은 젤리 같은 수핵으로 이뤄졌다. 수핵의 80%는 물이고 나머지는 콜라겐이다. 디스크가 탄력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수분을 많이 포함해서다. 목 디스크는 목의 경추 뼈와 뼈 사이 추간판(디스크)가 탈출하거나 파열돼 경추신경이 자극되거나 압박을 받아 생긴다. 경항부(목), 경견부(목과 어깨), 견배부(어깨와 등), 상지(팔)에 통증 및 신경학적 증상을 낳는다. 경추는 운동성이 크므로 추간판이 심한 압력을 받으면 튀어나온다. 척수나 신경근을 압박하게 되면서 통증을 유발한다. 목 디스크는 대부분 심한 퇴행성 변화 이후 나타나므로 환자들의 만성적인 목 통증에 대한 과거력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교통사고나 낙상 스포츠 사고로 인한 목 부상에 의해 급성으로 발생할 수도 있다. 목 디스크의 치료 방법으로 운동을 하는 것은 어떨까? 목 디스크 증상과 원인도 함께 알아보자.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목디스크 원인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먼저 교통사고나 외상에 의한 편타성 손상이다. 두 번째 이유는 퇴행성 변화에 의해 추간판 수분이 감소하면서 탄력성을 잃은 경우다. 이때 섬유륜이 찢어지고 수핵이 탈출하거나 돌출됐을 때 목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최근에는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과다 사용이 목 디스크를 점차 증가시키는 추세다. 컴퓨터와 스마트폰, 오랫동안 독서를 한다거나 거북목으로 변형된 경우 목 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한쪽으로만 물건을 들어 몸의 균형이 깨지거나 바르지 않은 자세를 했을 때, 베개가 맞지 않을 때 척수가 압박될 수 있다.


목디스크 증상


목 디스크 증상은 디스크가 빠져나온 정도와 방향에 따라 다르다. 목 디스크는 본래 자리에서 튀어나온 디스크의 일부 또는 척추 뼈에서 생긴 골극이 양쪽 어깨, 팔, 손으로 가는 신경을 눌러 생긴다. 따라서 신경이 목 부위에서 손상을 입으면 팔과 손으로 통증이 뻗어 나가는 방사통이 생긴다. 팔의 힘이 빠지고 반신이 저리고 우둔해지는 경향이 있다. 척수가 눌린 정도에 따라 한쪽 팔만 마비되기도 한다. 양팔의 감각이 둔하고 눈을 감으면 몸이 흔들리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위험하다. 목 디스크 증상 중 또 하나는 두통과 현기증 등이다. 일자목이 되면 목이 펴지면서 혈관을 누르게 된다. 뇌 쪽으로 향하는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겨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된다. 두통과 현기증, 어지럼증, 이명 등의 증상이 생긴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목디스크 치료 방법(운동 편)


걷기는 목 디스크 치료와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운동이다. 걷기와 수영은 경추에 부담이 적고 경추 주변 근육과 인대를 강화한다. 일주일에 약 3~4회 정도, 30분 이상 운동하는 것이 좋다. 50대 척추관절 질환 환자를 보면 대부분 운동을 너무 안 하거나 무리하게 한다. 50대 이후로는 부상에 취약하므로 과격한 운동을 줄이고 저강도 운동을 한다. 평소 바른 자세로 앉으려고 노력하고, 근육이 수축되지 않도록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