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가슴이 쓰리고 답답하다면? 역류성 식도염 증상! 만성 되기 쉬운 역류성 식도염 구분하는 방법...식습관 개선으로 치료
2019-06-12 09:00:03
양윤정

▲역류성 식도염은 현대인들이 자주 걸리는 질환이다.(사진=Ⓒ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양윤정 기자] 잘못된 식생활은 비만뿐 아니라 수많은 위장 질환을 불러온다. 역류성 식도염도 이런 현대인들의 잘못된 식습관으로 급증하고 있는 질환 중 하나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역류성 식도염 증상은 단순한 일시적 소화기능 장애로 치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역류성 식도염은 만성이 되기 쉬운 만큼, 증상을 확실히 알아둬 대비를 해두자.


역류성 식도염이란?

섭취한 음식은 식도를 통해 위로 내려간다. 정상적인 몸이라면 위로 내려한 음식물과 위에 있는 물질들은 다시 위로 잘 올라오지 않는다.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부위에 있는 근육 때문이다. 이 근육은 식도와 위 연결부위를 조여 역류를 차단하는데, 어떤 요인에 의해 근육이 제 기능을 완수하지 못해 위액을 포함한 다른 위에 있던 물질들이 식도로 다시 올라온다. 위산이 식도에 닿게 되면서 염증이 생기고 역류성 식도염이 발병되는 것이다.



▲역류성 식도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가슴 답답함, 쓰림, 통증이다.(사진=ⒸGettyImagesBank)

역류성 식도염 원인

역류성 식도염 원인은 다양하다. 기름진 음식이나 커피, 초콜릿, 오렌지주스 등도 식도와 위를 구분해주는 근육의 압력을 줄이며 비만도 역류성 식도염을 잘 일으키며 임산부도 역류성 식도염에 걸리기 쉽다. 위산 과다 분비 질환도 역류성 식도염의 원인으로 언급된다. 음식물을 먹고 바로 눕는 습관도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시키는 안 좋은 버릇이다.


역류성 식도염 증상

역류성 식도염 증상은 목과 가슴 쓰림, 답답함, 가슴통증, 신트림, 목 이물감, 속 쓰림 등이 있다. 가슴 쓰림 증상은 식후 약 30분 이내에 나타난다. 음식물을 섭취한 뒤 속 쓰림과 함께 목이 아프고 신트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역류성 식도염을 의심하고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을 추천한다. 역류성 식도염은 자칫 만성이 되기 쉽고 가능성이 높진 않지만 장기간 역류성 식도염이 지속될 경우 식도염에서 식도암까지 갈 수 있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기름진 음식은 역류성 식도염에 좋지 않다.(사진=ⒸGettyImagesBank)

역류성 식도염 치료와 역류성 식도염에 좋은 음식

역류성 식도염 치료는 식생활 및 식습관 개선과 함께 위산 분비 억제제를 복용한다. 과식과 잠을 자기 전 음식을 먹는 것을 피하고, 기름진 음식, 자극적인 음식, 카페인, 탄산음료 등을 멀리한다. 음주, 흡연도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시키며 비만일 경우 체중조절을 통해 정상 체중으로 돌려놓는다. 음식은 천천히 꼭꼭 씹어서 먹고 가벼운 운동을 병행하면 좋다. 역류성 식도염에 좋은 음식으로는 양배추, 감자, 두부 등이 있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