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고관절 통증’ 왜 생길까? 고관절 통증 원인과 수술 및 스트레칭 방법 소개
2019-06-12 09:00:03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고관절은 골반과 대퇴골을 잇는 관절이다. 관절 안쪽을 둘러싸는 인대와 바깥쪽 인대에 의해 관절와가 보호된다. 일명 엉덩관절이라고도 한다. 절구 모양의 골반 골과 공 모양의 둥근 넙다리뼈 머리로 이뤄져 오른쪽 왼쪽에 각각 하나씩 2개가 있다. 두꺼운 관절막으로 쌓여 있어 안정적이면서 운동 범위가 큰 관절이다. 하지만, 상당한 외력에 의해 관절이 빠지거나 관절 주변 골절이 빈번히 생길 수 있다. 퇴행성 관절염이나 골조직의 혈액순환 장애로 인한 무혈성 괴사도 발생한다. 다른 관절과 마찬가지로 관절 내측은 활액막으로 덮여 있어 관절액이 만들어진다. 사타구니에 가까운 고관절의 통증은 견딜 수 없이 고통스럽다. 고관절 통증의 원인과 수술 및 스트레칭 방법을 소개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고관절 통증 원인


고관절은 골반을 통해 전달되는 체중을 지탱하고 걷고 뛰는 것 같은 다리 운동이 가능하도록 충분한 관절 범위를 만든다. 고관절과 관련된 질병은 여러 가지가 있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연골의 손상을 야기하며 이차적인 골조직의 손상을 야기한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는 엉덩관절을 이루는 넙다리뼈의 혈액 순환이 나빠져서 생긴다. 부분적 괴사가 나타나며 대개 양쪽이 동시에 발생한다.


고관절은 골반 골의 발달이 부족해 발달성 탈구가 생길 수 있다. 어린 나이일 경우 유의해야 한다. 성인도 강력한 외력에 의해 넙다리뼈 머리가 후방이나 전방, 내측으로 탈구될 수 있다. 고관절 주변이 골절되는 경우도 있다. 엉덩 관절을 이루는 넙다리뼈의 목과 그 아래 부위에 빈번히 발생한다. 골다공증 질환을 앓는 환자의 대부분에서 나타난다. 대부분 통증과 함께 운동 범위가 감소하고 절뚝거림이 나타난다. 세균 감염에 의한 급성 화농성 고관절염은 고열이 발생하고 증세가 심해 꼼짝할 수 없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고관절 치료(수술과 스트레칭)


고관절은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한다. 소염진통제를 사용하며 원인 질환에 따라 약을 추가 투여한다. 어떤 원인에 의해 발생하든 고관절염이 진행되면 관절이 상당히 손상된다. 약물과 물리치료로도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한다면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한다.


고관절 스트레칭으로 가장 간편한 것이 개구리 자세다. 허벅지 안쪽과 골반을 스트레칭할 수 있다. 먼저 무릎을 땅에 대고 어깨너비만큼 벌려준다. 상체를 숙여 테이블 자세를 만든 뒤 팔을 쭉 편 상테로 발바닥을 바깥쪽으로 향하면서 다리 사이를 벌려준다. 이 상태로 엉덩이를 뒤꿈치 방향으로 이동해 천천히 반복한다. 이때 허리는 곧게 펴야 한다.





오늘의 베스트 5